미국산 모델Y 1분기 내 한국 공식 출시...고객 인도는 연내 이뤄질 듯
미국산 모델Y 1분기 내 한국 공식 출시...고객 인도는 연내 이뤄질 듯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1.13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Y가 한국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테슬라의 소형 크로스오버인 모델Y가 드디어 한국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13일 테슬라코리아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과 롯데월드몰점에 있는 테슬라 팝업스토어에서 모델Y를 전격 공개했다.

테슬라 전기차 라인업 S.E.X.Y의 마지막 퍼즐인 모델Y가 한국에서 전격 공개된 것은 지난해 3월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된 지 약 1년 만이다.

모델Y는 모델3와 동일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주행성능과 유틸리티 차량의 넓고 실용적인 면을 양립시킨 ‘크로스오버 쿠페’ 타입으로 개발됐다.

모델Y의 제원은 전장이 4,751mm, 전폭이 1,921mm, 전고가 1,624mm, 휠베이스가 2,890mm다. 이는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 모델3보다 큰 편이다. 모델3는 전장이 4,694mm, 전폭이 1,849mm, 전고가 1,443mm, 휠베이스가 2,875mm다.

또한 전폭과 휠베이스가 현대자동차의 중형급 SUV 싼타페보다 각각 31mm, 110mm 더 길다. 싼타페의 제원은 전장 4,770mm, 전폭 1,890mm, 전고 최대 1,705mm, 휠베이스 2,765mm다.

모델Y의 뒷좌석 레그룸은 40.5인치(1,029mm)로 모델3보다 5.3인치 더 길다. 헤드룸은 모델Y가 1.7인치 더 높다.

모델Y의 최대 적재용량은 앞·뒤 트렁크와 2열 시트 접었을 때 최대 확보할 수 있는 적재공간을 포함해 1,926리터로 396리터인 모델3보다 5배가량 크다. 최대 적재용량이 1,695리터인 싼타페보다 약 230리터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모델Y에는 트렁크 왼쪽에 두 개의 스위치가 있어 트렁크에서 바로 2열 시트를 접을 수 있다. 또 옵션에 따라 3열 7인승 선택도 가능하다. 센터페시아 중앙에는 두 모델 모두 동일하게 15인치 터치스크린이 탑재됐으며 계기판은 적용되지 않았다.

모델Y는 퍼포먼스 버전과 롱레인지 버전 등 총 2가지 버전으로 판매되며 두 모델 모두 듀얼모터가 탑재된 4륜구동 모델이다. 한국에서 판매되는 모델Y는 미국 프리몬트 공장에서 생산된다.

테슬라코리아는 모델Y를 1분기 안에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8일 모델Y 롱레인지 모델과 퍼포먼스 모델의 환경부 배출가스 및 소음인증을 완료했다. 여기에 지난 4일 모델Y 롱레인지의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를 인증받았다.

한국에너지공단 수송에너지 자동차 표시연비에 따르면 모델Y 롱레인지의 국내 공식 주행거리는 20인치 휠 기준으로 511km로 최대 496km를 주행하는 모델3 롱레인지보다 길다.

공식 출시가 이뤄지면 모델Y 주문이 가능하다. 고객인도시점은 아직 미정이나 연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가격도 검토 중이다. 미국 현지 판매가격은 롱레인지 모델인 4만2,190달러(4,590만원), 퍼포먼스가 5만2,190달러(5,678만원)이다. 국내 판매가격이 미국 판매가격과 비슷한 수준에서 책정될 경우 모델Y 구입 시 정부의 구매보조금 100%를 받을 수 있다.

잠실 롯데월드몰에 마련된 테슬라 팝업스토어에 나란히 전시된 모델X(앞)와 모델Y(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