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조경목 사장, “딥 체인지 필요한 시기 왔다.”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딥 체인지 필요한 시기 왔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1.0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에너지 조경목사장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부분 자회사인 SK에너지의 조경목 사장이 딥 체인지가 필요한 시기가 왔다고 밝혔다.

조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지금의 시장 환경이 산업 패러다임 변화와 탄소 배출 이슈 대응에 대한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Less Carbon, More Green” 방향성 아래 R&S(Refinery & Synergy)와 P&M(Platform & Marketing), 두 개의 CIC(Company in Company) 체제 운영을 통해 이에 적극 대응하며 딥 체인지를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조사장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체결 이후,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가 석유수요 감소를 가속화시키는 헤게모니로 작용하고 있고, 오일 피크 시점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이에 더해 석유사업 리스크 대응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지 못하면 석유사업은 더 빠르게 시장에서 외면당할 수 있다"며 “다가오는 환경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SK에너지의 딥 체인지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조사장은 딥 체인지 달성을 위한 첫 걸음으로 파이낸셜 스토리의 본격 전개를 꼽고 “올해 R&S와 P&M, 두 개의 CIC를 출범 시킨 것은 ‘Less Carbon, More Green’ 기조 하에 딥 체인지를 추진하는 양 날개가 되도록 하는 것이며 이들을 통해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에 적응하고 선제적으로 진화,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전했다.

SK에너지는 지난 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CIC 체제를 도입했다.

당시 업계에서는 기존 정유 기반 사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더불어 친환경, 미래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포석으로 봤으며, CIC 양대 축 중 하나인 R&S CIC에 대해서는 정유-트레이딩 밸류체인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했다.

SK에너지는 정유사업 연계 플랫폼들을 이용한 친환경 발전 사업을 전개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친환경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P&M CIC 출범은 이와 궤를 같이 한다.

조사장은 “P&M CIC는 석유 마케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며, “기존 SK에너지의 네트워크 및 인프라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에너지 솔루션과 플랫폼 사업을 통해 친환경 회사로의 전환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사장은 SK에너지는 스스로 진화, 발전함으로써 행복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으며, 결국 SK에너지가 시도하는 지금의 혁신들이 행복의 장(場)으로 거듭나는 여정이라는 것. 그 변화와 혁신의 길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