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시청각 장애인 위한 교보재·마스크 제작. 언택트 재택봉사 실시
현대오일뱅크, 시청각 장애인 위한 교보재·마스크 제작. 언택트 재택봉사 실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12.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오일뱅크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교보재와 마스크 제작에 나섰다.
현대오일뱅크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교보재와 마스크 제작에 나섰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교보재와 마스크 제작에 나섰다.

현대오일뱅크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입이 보이는 마스크’, 초기 시각장애인들이 점자를 쉽게 배우도록 돕는 한글 점자 벽보를 각각 1200개씩 만들어 농학교와 맹학교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임직원과 가족 50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에 대비, 재택 근무자는 자택에서, 사무실 근무자는 개인 자리에서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했다.

최근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상대방의 입 모양을 보고 대화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입이 보이는 마스크’가 농학교 학생과 교사 간 소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점자 벽보는 공공기관에도 부착, 비장애인들의 점자에 대한 관심과 장애인식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지난해부터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문화지원사업으로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까지 2편의 배리어프리영화를 제작, 온라인 채널을 통해 상영을 지원했다. 배리어프리영화란 시청각 장애인 등의 영화감상 장벽을 없애기 위해 자막과 화면해설을 입힌 영화를 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