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29일부터 배터리 화재 우려 PHEV 6개 차종 1,257대 리콜
BMW코리아, 29일부터 배터리 화재 우려 PHEV 6개 차종 1,257대 리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2.2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0e iPerformance.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BMW코리아가 배터리팩 화재 위험 우려가 발견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리콜을 진행한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오는 29일부터 배터리팩 화재 위험 우려가 발견된 PHEV 6개 차종에 대한 리콜을 시행한다. 이번 리콜은 독일 본사가 지난 10월에 발표한 PHEV 리콜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BMW그룹은 지난 10월 고전압 배터리의 화재 위험 우려가 발견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리콜을 전세계에서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BMW는 배터리 공급사인 삼성SDI의 배터리셀 생산과정에서 셀 내부에 이물질이 완벽하게 제거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물질이 셀 내부에 남아있을 경우 배터리 단락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대상 모델은 지난 1월 20일부터 9월 18일까지 생산된 BMW X1, X2, X3, X5,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 3시리즈, 5시리즈, 7시리즈, i8쿠페, 로드스터, 그리고 미니 컨트리맨 PHEV 버전을 포함해 총 2만6,700대이며 이 중 3분의 1인 약 9천대는 이미 고객에게 인도됐고 배송 중인 나머지 차량은 배송 중단 조치가 취해졌다.

한국에서는 330e iPerformance, 530e iPerformance, 745e iPerformance, 745Le iPerformance, X3 xDrive30e, X5 xDrive45e iPerformance 등 6개 차종 1,257대가 이번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이 중 778대는 판매되지 않은 차량이다.

BMW는 이와 함께 엔지니어들이 현재 문제에 대한 해결책 찾고 있으며 해결책을 찾을 때까지 배터리 충전금지, 스포츠모드, 수동모드, 패들쉬프트 사용 금지 조치를 내리고 판매를 중단했다.

BMW코리아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각 차량 소유주에게 보내고 국토교통부에 PHEV 차량의 화재 위험성과 관련한 시정조치 계획서를 제출했다.

BMW코리아는 오는 29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관련 리콜을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