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업계 최초 가족 결합 기반 안심대리인 서비스 선봬
KT, 업계 최초 가족 결합 기반 안심대리인 서비스 선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2.2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모델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 쇼룸에서 안심대리인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KT가 23일 가족의 통신 상품을 온라인에서 대신 관리해줄 수 있는 안심대리인 서비스를 업계 처음으로 선보인다.

안심대리인은 편리하고 합리적인 통신생활을 위해 KT가 지난 6월 처음 선보인 홈코노미 캠페인의 여섯 번째 서비스다. 비대면 업무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웹과 모바일로 통신 업무를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부모님과 자녀, 장애인 가족이 있는 고객을 위해 기획됐다.

만 65세 이상 부모님 또는 미성년 자녀(만19세 미만), 장애인이라면 누구나 결합 가족에게 통신 업무를 위임할 수 있다. 기존에는 매장에 방문해 구비 서류를 제출하고 인증절차를 거쳐야 했지만, 이제는 매장 방문 없이 온라인에서 대신 업무 처리를 할 수 있게 된다.

안심대리인이 처리할 수 있는 업무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모바일 요금제 변경, 부가서비스 신청 및 해지, 이용정보 조회 등이다. 향후 인터넷 등 유선 상품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부모님과 자녀 모두 서비스 신청을 할 수 있다. 마이케이티 앱 또는 KT 홈페이지 마이페이지에서 신청한 후, 상대방의 최초 1회 동의만 있으면 대리인 지정이 끝난다.

이밖에 KT는 안심대리인 론칭을 기념해 경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안심대리인을 신청한 고객 누구나 응모할 수 있고 추첨을 통해 바디프랜드 안마기(1명)와 한우안심세트(10명)를 제공하며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쇼(1천명)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이달 24일부터 오는 1월 31일까지 KT닷컴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KT는 지난 6월 ‘홈코노미 캠페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1탄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를 시작으로 가족폰 이어쓰기, 포토북, KT가족쿠폰 선물하기, 예비부부 신혼결합 등 결합 가족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특히 가족 통신비와 혜택을 통합해 관리할 수 있는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 서비스는 100만 가입자를 넘어섰고, 가족폰 이어쓰기는 약 1만명, 가족쿠폰 선물하기는 15만건을 기록하는 등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