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양극재 공장, 현지업체와 연간 140GWh 규모 재생에너지 수급 계약
LG화학 중국 양극재 공장, 현지업체와 연간 140GWh 규모 재생에너지 수급 계약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2.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중국 우시 양극재공장 전경사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화학이 2050년 탄소중립 성장 실현을 위해 글로벌 사업장에 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한다.

13일 LG화학은 중국 장쑤성(江蘇省) 우시(無錫) 양극재공장(Leyou New Energy Materials)이 현지 풍력/태양광 전력판매사인 ‘윤풍신에너지’로부터 연간 140GWh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수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40GWh는 약 3만 가구 이상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우시 양극재 공장에 필요한 모든 전력을 충당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계약은 풍력/태양광 발전으로 생성된 친환경 전기를 중간 단계 없이 직접 공장으로 제공받는 ‘PPA(Power Purchase Agreement, 전력 구매 계약)’ 방식으로,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중에서 이를 적용하는 것은 LG화학이 최초다.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직접 계약을 통해 고정된 가격으로 전력을 수급 받는 방식이다.

REC(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 구매, 자가발전 등 다른 재생에너지 공급 방식 대비 효율적인 비용으로 안정적 수급이 가능하며, 전세계 어디서나 탄소 감축 활동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범용성 또한 장점이다.

실제로 LG화학 우시 양극재 공장은 내년부터는 재생에너지로만 공장을 가동, 일반 산업용 전력 대비 10만톤의 탄소 감축이 예상된다. 매년 소나무 17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탄소 감축 효과를 내면서, 중국내 탄소 배출 규제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존 산업용 전기를 사용할 때 보다 경제성도 갖추게 된다.

LG화학은 이번 우시 양극재 공장에 이어 내년까지 저장성(浙江省) 소재 전구체 공장도 PPA를 통한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전환을 검토해 ‘전구체-양극재’로 이어지는 중국내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90% 이상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 과정에서는 직접적인 탄소 발생이 거의 없어, 생산 등에 사용되는 전력만 재생에너지로 바꿔도 90% 이상의 탄소중립 실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전기차 보급 확산 등 급속히 증가하는 배터리 소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1위 코발트 정련업체인 화유코발트와 합작해 저장성 취저우(衢州市)에 전구체 공장을, 장쑤성 우시에 양극재 공장을 각각 연간 4만톤 규모로 설립했으며, 지난 10월 말부터 본격 가동하고 있다.

전구체는 양극재의 원료로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을 결합해서 제조한다. 전구체에 리튬을 결합하면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가 된다. LG화학 취저우∙우시 공장에서 생산된 전구체와 양극재는 전량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의 난징(南京) 배터리 공장(소형∙전기차∙ESS용)과 유럽 폴란드 브로츠와프 배터리 공장(전기차용)에 공급되고 있다.

LG화학은 이같이 적극적으로 탄소 감축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월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순증가량을 제로(0)로 만드는 탄소 중립 성장(Carbon Neutral Growth)을 선언한 LG화학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전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선언하고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친환경 PCR(Post-Consumer Recycled) 플라스틱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등 폐플라스틱 자원의 선순환을 위한 제품 개발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세계 최대 바이오 디젤 기업인 핀란드 네스테(Neste)와 바이오 원료로 친환경 수지를 생산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