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토요타·BMW 등 6개사 47개 차종 8만2,657대...포드·FCA는 과징금
현대·토요타·BMW 등 6개사 47개 차종 8만2,657대...포드·FCA는 과징금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2.0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토요타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FCA코리아, BMW코리아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47개 차종 8만2,65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

먼저 현대차의 코나 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넥쏘, 기아차의 쏘울 일렉트릭 등 4개 차종 5만2,759대는 전동식 브레이크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브레이크 경고등 점등 시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져 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제네시스 G90 184대는 전자제어장치(ECU) 제조 불량으로 ECU 내부에 수분이 유입돼 시동이 불가능하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코나 하이브리드 등 4개 차종은 오는 9일부터, G90은 10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캠리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 등 24개 차종 1만5,024대는 연료펌프 내 일부 부품(임펠러)의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작동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24일부터 한국토요타자동차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판매이전 포함)한 MKZ, 퓨전 등 4개 차종 1만2,172대는 앞바퀴 브레이크 호스의 내구성 부족으로 브레이크액이 누유돼 제동 시 제동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또 머스탱 808대는 브레이크 페달 부품 내구성 부족으로 페달에 강한 힘을 전달 시 부품이 파손돼 제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

노틸러스, 머스탱 등 2개 차종 569대는 후방카메라 내부 부품의 접촉 불량으로 카메라가 정상 작동되지 않아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방해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특히 머스탱은 후방카메라가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으로 우선 시정조치를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머스탱, 노틸러스는 지난 4일부터, MKZ 등 4개 차종은 오는 11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FCA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지프 그랜드체로키(WK) 1,072대는 후진상태의 기어에서 다른 기어로 변경 시 후방카메라가 10초 이내에 꺼져야한다는 후방 카메라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선 시정조치를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는 14일부터 FCA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BMW X5 xDrive30d, BMW X6 M 등 11개 차종 69대는 서브 프레임 제작공정 중 일부분의 용접이 제대로 되지 않아 용접부가 균열되고, 이로 인해 차체와 바퀴를 연결하는 부품(컨트롤 암)이 분리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지난 4일부터 BMW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해당업체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