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컬러 다양화' 전략 펼친다...외장 컬러의 혁신 이끌까?
제네시스, '컬러 다양화' 전략 펼친다...외장 컬러의 혁신 이끌까?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11.2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차량 구매에 있어 외장 컬러는 디자인만큼이나 큰 역할을 차지한다. 같은 디자인이라 할지라도 외장 컬러에 따라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조성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블랙, 화이트, 실버 등의 무채색 계열은 차분하면서도 단정한 분위기를 풍기며, 레드, 옐로우,블루 등의 유채색 계열은 톡톡 튀는 개성을 표현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Genesis)는 브랜드의 새로운 동력과 한층 강화된 감성을 제시하기 위해 외장 컬러의 다양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특히 외관에서 화이트, 블랙, 실버 등 무채색에 국한되지 않고, 이전에는 볼 수 없던 다채로우면서도 고급스러운 독특한 외장 컬러들을 새롭게 적용, 고객 선택의 폭을 크게 넓혔다. 

최근 출시된 '더 뉴 G70'은 세 종의 무광 컬러와 11종의 메탈릭 컬러 등 총 14종의 외장 컬러를 제시했다. 

또 앞서 출시된 3세대 G80은 2가지 무광 컬러와 13가지 메탈릭 컬러 등 무려 15가지에 달하는 외장 컬러를 구비하고 있다.(11월 핀도스 그린 컬러 단종으로 15종으로 축소) 이는 단일 차종에 적용되는 컬러 종류로는 최대 수준이다. 

특히 제네시스 G80은 이전까지 대형세단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파격적 컬러를 내세웠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대형 세단 = 블랙'이라는 오랜 편견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밀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소바자들의 취향과 개성을 충족시키기 위한 시도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출시 이후 폭발적 인기를 끌었던 GV80에서도 카디프 그린, 리마 레드 등의 독특한 컬러를 살펴볼 수 있다. 

11가지에 이르는 GV80의 외장 컬러 중 시그니처 컬러는 카디프 그린이 꼽힌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세계 특색 있는 도시들의 이미지를 콘셉트화 해 차에 어울리는 컬러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탄생하는데, 카디프 그린은 영국 웨일스에 위치한 지명에서 이름을 가져왔다.

제네시스칼라팀의 허승완 연구원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카디프 그린 컬러를 2~3년 전 부터 개발하기 시작했다. 당시 대형 세단 혹은 SUV에 그린 컬러를 쓰는 경우가 많지 않았지만, 제네시스는 향후 그린 컬러가 럭셔리를 대표할 수 있는 컬러가 될 수 있을 것이라 판단, GV80에 최초 적용했다. 

이 밖에도 '제네시스 최초의 SUV'라는 특징을 표현하기 위해 마테호른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브런즈윅 그린 등 3가지 무광 컬러를 마련했다. 럭셔리 SUV에 무광 컬러를 적용한 컬러가 흔치 않지만, 무광 컬러에 맞는 배관 등 새로운 설비와 기술 연구 끝에 독특한 무광 컬러를 완성해냈다. 

다양한 외장 컬러를 만들어내는 것은 자동차 생산에 있어 매우 어렵고 복잡한 작업으로 여겨진다. 차체와 부품의 색상을 매칭해야 하고, 콘셉트에 맞는 양산 품질을 구현해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네시스는 고객들에게 특별한 모델로 전달되기 위해 재료의 가격적 부담이나 오랜 연구에서 오는 수고스러움을 크게 감수했다.  

관련해 제네시스컬러팀 유민희 책임 연구원은 "화이트나 블랙 등 자동차 외장 컬러로 선호되는 색상이 있지만, 이 컬러가 모든 고객의 취향을 대변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양한 외장 컬러 구현은 제네시스만의 스타일을 대변할 컬러를 개발하려는 의지와 더 많은 고객의 취향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이라 설명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다양한 컬러 및 소재 고급화 전략을 통해 진정한 럭셔리 세단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