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대표, “통신사 KT,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자신있다”
구현모 대표, “통신사 KT,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자신있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 KT 대표가 Digital-X 서밋 2020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한다는 성장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통신업체인 KT가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하겠다고 선언했다.

28일 KT는 B2B DX 선도 기업으로 도약을 알리고 정부·VC(벤처캐피탈)·IT전문기업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업을 도모하기 위해 Digital-X 서밋 2020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구현모 대표는 “통신기업을 일컫는 텔레코에서 디지털플랫폼 기업을 일컫는 디지코로 변화하겠다”며 “KT는 과거 매출 100%가 통신에서 나왔다면 지금은 대략 40%가 통신 외 부문에서 일어나고 있다. 올해 디지털혁신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고 혁신의 계기로 삼아 달려왔다”고 설명했다.

2016년 기준 유무선 통신 매출 비중이 66%에서 올해 50%로 낮아진 반면 IT·미래사업 등 성장 영역의 매출 비중이 50%까지 높아졌다. 특히 집전화, 국제전화 등은 5년간 수익이 1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서비스 종류도 메시징, 전용회선 등 45종에서 빅데이터, 지역화폐, 보안, 에너지 등 94종으로 두 배 가까이 확대되고 사업 수주 규모도 연평균 37% 성장하는 등 B2B 사업에서 활기를 띠고 있다.

이어 구 대표는 “보통 플랫폼 기업이라고 하면 네이버나 카카오를 이야기하는데 우리는 통신기반 플랫폼으로 갈 계획”이라며 미디어, 금융,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로 대표되는 B2B 경쟁력 등을 핵심역량으로 꼽았다.

미디어의 경우 현재 진행 중인 현대HCN 인수가 완료되면 KT 전체 미디어 가입자는 1,256만명으로 증가한다. 이는 전체 국민의 4분의 1수준이다. 또 넷플릭스 서비스 제휴 및 쇼핑, 교육 등 진화된 서비스로 미디어 플랫폼 사업 혁신을 진행하고 있다.

구현모 대표는 “미디어플랫폼이 중요한 것은 집안에서 많은 시간이 소비되면서 고객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며 “케이블TV인 현대HCN을 인수하는 것은 확실한 1등 플랫폼 기반을 가져가고 내년 콘텐츠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의 경우 올해 KT그룹 계열사로 들어온 케이뱅크와 비씨카드를 중심으로 금융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9월 KT그룹으로 공식 편입된 케이뱅크는 비대면 주택담보대출 서비스 출시 등 파격적인 서비스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국내 1위 결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BC카드와 KT ICT 경쟁력을 기반으로 금융 혁신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또 우리금융그룹과 협력해 마이데이터 사업모델을 제시하고 국가 ICT와 금융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인다는 방침이다.

구현모 대표는 “케이뱅크의 최대 강점은 310만 가맹점을 보유한 것”이라며 “단순히 카드 프로세싱을 해주는 회사가 아닌 데이터 회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KT는 빅데이터 신사업 발굴 일환으로 600만 자영업자 대상 유동인구, 소비데이터 등 상권 정보 분석을 무료로 제공하고 70만 중소기업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관련해서 구 대표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돈을 벌었다는 사람이 없다고 하는데 우리는 4년간 하면서 돈과 연결된다는 확신을 가졌다”며 “우리는 기술을 특정 분야와 결합해 사업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KT는 내년에 AI 콜센터 기술을 앞세워 약 4조원 규모의 관련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AI콜센터는 고객 음성 기반의 본인 인증 및 감성 변화에 따른 맞춤 상담을 지원하고 번거로운 업무와 고객 불편을 해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실례로 KT AI콜센터 솔루션을 적용한 라이나 생명의 경우 고객 민원이 5% 감소하고 잘못된 안내가 20% 개선되는 효과로 이어졌다.

구현모 대표는 클라우드와 관련해 “우리는 10년간 2조원 이상을 투자하며 관련 기술을 개발하면서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해왔다”라며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웹서비스 등 한국에 진출한 해외 사업자와 경쟁해 토종 클라우드 사업자인 KT가 국내 1위 사업자로 올라서겠다”라고 밝혔다.

KT는 이를 위해 AI 핵심 인재를 매년 300명씩 양성해 2022년 1,200명까지 확보하는 등 39세 이하 2030 인력을 대거 확충해 역량을 높이는 동시에 직원 평균 나이 47.3세라는 올드한 회사 이미지를 탈피한다는 방침이다.

구현모 대표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B2B DX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선언은 KT의 새로운 100년의 단단한 기반이 될 변곡점이자 내실 있는 도약”이라며 “KT는 지금도 상상 밖의 영역에서 새로운 혁신을 준비하고 있으며 의미 있는 시장 성과로 KT 기업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해 대한민국 ‘DX Dream’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