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반떼, 호주서 'i30 세단'으로 차명 바꿔 출격..."그 이유는?"
현대차 아반떼, 호주서 'i30 세단'으로 차명 바꿔 출격..."그 이유는?"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10.2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i30 세단 (국내명 아반떼)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호주 시장 출격을 앞둔 현대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가 호주 시장서 'i30 세단'으로 차명 변경돼 판매된다. 

이 같은 결정은 승용차 부문의 연간 판매 경쟁서 유리한 이점을 취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현재 호주시장서 엘란트라의 경쟁 모델로 꼽히는 토요타 코롤라, 혼다 시빅, 스바루 임프레자 등은 세단과 해치백을 구분치 않고 연간 판매량을 집계하고 있다. 

반면 현대차의 경우 세단 모델인 엘란트라와 i30해치백을 구분, 연간 판매량을 각각 집계해왔다. 

이에 현대차는 기존 엘란트라의 차명을 'i30 세단'으로 변경, 연간 판매량 경쟁에서 토요타 코롤라에 도전한다.

엘란트라와 i30해치백이 하나의 차명으로 통합되면 '호주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차' 타이틀을 획득하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년간 집계된 현대차 i30해치백과 엘란트라의 판매량을 합치면 토요타 코롤라의 연간 판매량을 2배 가량 웃돌기 때문이다. 또 호주시장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i30의 차명을 활용하면 판매량 증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빌 토마스 호주 현대차 대변인은 "호주서 i30은 현대차 성공의 중심에 섰던 모델로, 하나의 뱃지(i30)로 고객들에게 바디 스타일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i30 

한편 현대차 i30은 2007년 '호주가 선정한 올해의 차'에 선정될 정도로 호주 시장서 큰 인기를 끌며 매년 현지 베스트셀링카 순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세단보다 해치백, 픽업트럭,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가 높은 호주에서 도요타, 포드, 폭스바겐 등 주력 모델들에 비해 i30의 높은 가성비와 상품성에 대한 호평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