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급 차세대 와이파이 구현된다...정부, 5배 빠른 6㎓ 대역 주파수 공급
5G급 차세대 와이파이 구현된다...정부, 5배 빠른 6㎓ 대역 주파수 공급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15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 대역을 이용한 5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시대가 열린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6기가헤르츠(㎓) 대역을 차세대 와이파이 등으로 이용할 수 있는 광대역 비면허 통신용 주파수로 공급한다.

지난 6월 과기정통부는 대한민국 주파수 분배표, 신고하지 아니하고 개설할 수 있는 무선국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신고하지 아니하고 개설할 수 있는 무선국용 무선기기 개정안이 담긴 관련 기술기준에 대한 행정예고를 했으며 의견수렴과 주파수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했다.

이번 결정으로 6㎓ 대역을 이용한 5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시대가 열리게 됐다. 6㎓ 대역은 기존 와이파이보다 더 넓은 채널폭과 많은 채널 수를 통해 5G 이동통신 수준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와이파이 주파수 공급은 16년 만의 일이자 6㎓ 대역을 이용한 와이파이 공급은 전 세계에서 미국에 이어 2번째다.

실내에서는 6㎓ 대역 전체를 250㎽ 이하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통신의 도로에 해당하는 대역폭을 확장함에 따라 대형카페·학교·역사 등 공공장소나 실내 인구밀집 구역에서 ‘와이파이 먹통’으로 불리는 통신성능 열화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더링과 같은 기기간 연결은 6㎓ 대역 하위 520㎒에 한정해 실내외 구분 없이 이용 가능하다. 기기간 연결 허용은 세계 최초로서 차세대 와이파이를 이용한 ‘5G 이동통신 단말 – 증강‧가상현실(AR/VR) 단말’ 연결 등 5G 이동통신 확장을 통해 혁신적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주파수 공급뿐 아니라 6㎓ 대역의 이용활성화를 위해 내년 차세대 와이파이 실증사업과 중소기업 상용화 지원을 추진한다.

5G 이동통신 급 통신 성능, 인구밀집 지역에서 성능열화 해소 등 차세대 와이파이의 강점을 부각할 수 있는 대표 실증사례를 확보하면서 실증 참여 중소기업의 기술 확보와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또한 와이파이 관련 장비제조 중소기업에 전파인증 비용을 보조해 기업들의 조기 상용화와 시장진입을 도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