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호이어, 모나코브랜드 신제품 20년 만에 팔찌와 함께 출시
태그호이어, 모나코브랜드 신제품 20년 만에 팔찌와 함께 출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10.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그호이어가 자사의 주력 제품 모나코(Monaco) 신제품을 20년 만에 출시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태그호이어가 자사의 주력 제품 모나코(Monaco) 신제품을 20년 만에 출시했다. 모나코 신제품은 움직임이 개선됐고 편안함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모나코는 1970년대 태그호이어가 세계 최초로 내놓은 자동 크로노그래프 시계로 잭 호이어 명예회장이 직접 디자인하고 개발한 작품으로 유명하다.

태그호이어 모나코는 지금까지 20년 동안 단 한번도 금속 팔찌를 사용하지 않았다. 이번에 사용된 디자인(H형 링크 포함)은 1970년대 초에 사용된 팔찌 디자인이 반영됐다.

이 디자인 영감 포인트는 손목을 감싸는 테이퍼링으로 더욱 현대적인 룩을 보여주고, 편안함을 한층 향상시키는데 있다.

캐서린 에베를레-데복스(Catherine Eberlé-Devaux) 태그호이어 헤리티지 디렉터는 성명을 통해 “팔찌는 모든 손목시계에 특히 중요하다. 좋은 팔찌가 없으면 바람직한 시계가 될 수 없다”면서 “새로워진 모나코 시계는 친숙한 디자인과 색상으로 화려한 과거를 암시하면서 컬렉션이 혁신적인 신기술로 발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모나코의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은 1970년대 아카이브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았다.

새 모델에는 두 개의 뚜렷한 다이얼이 함께 제공된다. 햇빛에 그을린 외모에 광채가 나는 블러컬러와 1969년 이후 모나코에서 발견되는 것과 비슷한 빨간색, 흰색, 파란색 배색이 특징이다.

두 스포츠 모델 모두 39mm 케이스에 사각 카운터를 3시와 9시에 배치했다.

캘리브레 호이어 02는 80시간의 파워 리저버로 각 버전을 추진하며,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를 사용했다.

스테인리스 스틸 팔찌는 가로로 연결된 막대가 적용됐으며, 태그호이어 로고가 새겨진 버터플라이 버클로 고정돼 있다.

태그호이어에게 2019년은 모나코브랜드 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중요한 한 해였다. 캐그호이어는 모나코 브랜드가 컬렉터들이 가장 좋아하는 제품으로 남아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기 위해 특별작품들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태그호이어 모나코 오토 크로노그래프의 국내 출시가는 레더 스트랩 모델 803만원, 메탈 브레이슬릿 모델 855만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