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경찰청과 미아 방지 지문등 사전등록 장려 캠페인 진행
LGU+, 경찰청과 미아 방지 지문등 사전등록 장려 캠페인 진행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1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사 관계 없이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서 가능
LG유플러스 모델이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아이 실종에 대비한 지문, 얼굴,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 정보를 경찰 시스템에 미리 등록하는 ‘지문등 사전등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유플러스가 경찰청과 아이 실종 시 빨리 찾을 수 있게 돕는 지문등 사전등록 장려 캠페인을 전국 142개 LG유플러스 직영매장을 통해 진행한다.

매년 국내에서 2만여건의 아동 실종신고가 접수되며, 실종 아동을 찾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3,360분(56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지문, 얼굴,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 정보를 경찰 시스템에 미리 등록해놓는 ‘지문등 사전등록’을 하면 65분의 1 수준으로 시간을 단축, 평균 52분 내로 실종 아동을 찾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유·아동 전용 미디어 플랫폼 ‘U+아이들나라’와 홈 보안 서비스 ‘U+스마트홈 우리집지킴이’ 등 아이와 부모에게 유익하고 안전한 공간을 만들고자 노력 중이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경찰청과 협력해 아이 안전과 부모 안심을 위한 필수 절차인 지문등 사전등록을 널리 전파하고, 보다 쉽고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지문등 사전등록은 경찰서에 방문해 등록하거나, 경찰청 ‘안전드림’ 앱을 설치해 직접 할 수 있다. 앱 설치 직접 등록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은 가까운 LG유플러스 매장에 방문, 직원 안내와 매장에 비치된 인쇄물 등으로 쉽고 편하게 등록할 수 있다. 이용 중인 통신사 관계 없이 전국 142개 LG유플러스 매장에 방문하면 된다. 매장 정보는 LG유플러스 홈페이지 이벤트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LG유플러스와 경찰청이 함께하는 미아 방지를 위한 지문등 사전등록 장려 캠페인 홍보 영상 '엄마, 나 어떻게 찾았어?'는 LG유플러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