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대로 폰 바꾼다’ LG유플러스, 신개념 단말 케어 서비스 맘대로 폰교체 출시
‘마음대로 폰 바꾼다’ LG유플러스, 신개념 단말 케어 서비스 맘대로 폰교체 출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1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이 맘대로 폰교체 서비스를 통해 바꿀 수 있는 휴대폰을 들고 있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유플러스가 글로벌 휴대폰 케어 전문기업 볼트테크코리아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교체할 수 있는 신개념 부가서비스 '맘대로 폰교체'를 출시한다.

오는 16일에 출시되는 맘대로 폰교체는 U+모바일 고객이 원하면 2년간 최대 2회 교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단말 파손 여부와 관계없이 제조사ㆍ운영체제(OS)에 상관없이 교체가 가능하다. 고객에게 편리하면서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AI기반 원격진단을 통해 개통 1년 내에도 가입이 가능하고 고객이 있는 곳으로 신속하게 찾아가서 교체해준다.

LG유플러스가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맘대로 폰교체를 이용하는 고객은 휴대폰 파손됐더라도 고객이 원하면 24개월동안 두 번까지 휴대폰을 바꿀 수 있다.

그동안 휴대폰 렌탈이나 동일한 제조사에서 만든 신형 폰으로 교체할 때 중고가격을 보상하는 부가서비스는 있었지만 고객이 원하는 스마트폰을 직접 고를 수는 없었다. 맘대로 폰교체 이용고객은 기존에 쓰던 단말기와 같은 모델이나 출고가가 비슷한 가격의 모델로 교체할 수 있다.

고객이 처음 개통한 단말기의 출고가에 따라 2,490원~6,490원의 월 이용료를 내고, 서비스 가입시점 출고가의 12%(최소 5만원)를 교체수수료로 지불하면 원하는 휴대폰으로 바꿀 수 있다.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패드, 스마트워치 등 세컨드 디바이스도 가입할 수 있고, 출시한 지 1년 내의 모든 자급제폰도 서비스 이용 대상에 포함된다. 단, 폴드형 스마트폰은 가입을 할 수 없다.

개통 후 60일까지만 가입 가능했던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과는 달리 개통 후 1년내에도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에서 AI기반 원격진단을 통해 휴대폰의 상태를 점검하는 기능을 활용해 언택트 가입이 가능해졌다.

교체 신청은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간단하게 교체할 휴대폰과 교체수수료(가입 휴대폰 출고가의 12%)만 결제하면 바로 배송된다. 

교체되는 휴대폰은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모델의 새 휴대폰 수준 품질보장 휴대폰(S급 중고폰)으로 6개월간 품질 보증이 된다. 서울에 거주하는 고객이라면 교체 신청 6시간 내에 퀵서비스를 통해 휴대폰을 수령할 수 있고 지방은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휴대폰이 파손된 경우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거나 보험 처리를 위해 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신청만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맘대로 폰교체는 오는 16일부터 맘대로 폰교체 홈페이지와 LG유플러스 매장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단말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