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비용 수천억 원' 코나EV 화재 리콜 전 세계 확대. 현대차. LG화학 책임 소재는?
'리콜 비용 수천억 원' 코나EV 화재 리콜 전 세계 확대. 현대차. LG화학 책임 소재는?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해외에서도 코나EV에 대한 리콜을 진행한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최근 배터리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코나 일렉트릭에 대한 리콜을 해외에서도 진행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북미, 유럽, 중국, 인도 등에서 판매된 코나EV 5만1천여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이 중 북미가 1만1,137대, 유럽이 3만7,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이 3천여대 등이다.

여기에 한국의 리콜대상차량인 2만5,564대를 더하면 화재사고 관련 리콜대상차량은 총 7만7천여대에 달한다.

이번 리콜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조사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이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이번 화재사고가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 손상됨에 따라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즉 코나EV 배터리를 공급하는 LG화학의 제조 공정 불량이 원인이라는 것이다.

코나EV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LG화학이 공급하고 있다. LG화학이 생산한 배터리셀을 현대차와 LG화학의 배터리 제조 합작회사인 HL 그린파워가 배터리팩 형태로 만들어 납품한다. 현대모비스는 자체 제작한 BMS와 냉각 시스템 등을 결합한다.

이런 발표에 LG화학은 “이번 리콜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된 것”이라면서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향후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외에서도 리콜을 진행함에 따라 현대차는 이번 리콜과 관련된 비용으로 수천억원을 사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전체 리콜대상차량에 대한 배터리팩 교체가 진행될 경우 6천억원 수준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추정한대로 배터리셀 제조 공정에서 발생한 품질불량이 최종 원인이라고 지목할 경우 리콜 관련 비용을 LG화학에게 전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리콜대상차량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점검해 과도한 배터리셀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기로 했다.

또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하며 경고 메세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에 자동 전달하므로 화재 발생 가능성은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