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EV 화재 원인 배터리 셀 공정 불량 발표에 LG화학 반발. 양 측 원인 놓고 공방
현대차 코나EV 화재 원인 배터리 셀 공정 불량 발표에 LG화학 반발. 양 측 원인 놓고 공방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10.0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코나 EV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 제조 공정 불량을 지목하자 LG화학이 반발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화학이 코나EV 화재 원인이 제조 공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하자 반박하고 나섰다.

8일 국토교통부는 현대차가 오는 16일부터 지난 2017년 9월 28일부터 올해 3월 13일까지 제작된 코나 일렉트릭 2만5,564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리콜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조사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이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이번 화재사고가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 손상됨에 따라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즉 코나EV 배터리를 공급하는 LG화학의 제조 공정 불량이 원인이라는 것이다.

코나EV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LG화학이 공급하고 있다. LG화학이 생산한 배터리셀을 현대차와 LG화학의 배터리 제조 합작회사인 HL 그린파워가 배터리팩 형태로 만들어 납품한다. 현대모비스는 자체 제작한 BMS와 냉각 시스템 등을 결합한다.

이런 발표에 LG화학은 “이번 리콜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된 것”이라면서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향후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만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추정한대로 배터리셀 제조 공정에서 발생한 품질불량이 최종 원인이라고 지목할 경우 LG화학은 상당한 후폭풍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귀책 사유가 정해지면 이에 준거해 대응할 예정이며 문제 발생 주체에게 이번 화재사고로 발생한 비용을 전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리콜 대상차량은 2017년 9월 28일부터 올해 3월 13일까지 제작된 2만5,564대로 현재까지 제조·판매된 13만3,229대의 19.2%다. 리콜대상차량 중 1만3천대가 배터리팩 전체를 교환할 경우 약 2천억원이 소요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여기에 최악의 경우 현대차가 LG화학의 배터리 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 이는 LG화학에게 상당한 타격이다.

현대차는 코나EV를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인도 등 주요시장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코나 EV의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3.1% 늘어난 3만1,909대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테슬라, 포르쉐, 아우디, 르노 등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는 업체들도 공급 중단을 선언할 수 있다. 반대로 점유율을 높이려는 SK이노베이션, 삼성SDI, 중국 CATL에게는 호재가 된다.

한편 현대차는 리콜대상차량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점검해 과도한 셀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기로 했다.

또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하며 경고 메세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에 자동 전달하므로 화재 발생 가능성은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은 이번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시정조치(리콜)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완 조치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