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엘론 머스크CEO, 배터리 자체 생산 강조. LG화학. CATL 긴장
테슬라 엘론 머스크CEO, 배터리 자체 생산 강조. LG화학. CATL 긴장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9.2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가 배터리의 자체 생산 검토를 시작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전기자동차업체인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CEO가 기본적으로는 외부 공급업체로부터 배터리 구매량을 늘릴 방침이지만, 늘어나는 전기자동차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직접 배터리 생산을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엘론 머스크 CEO는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배터리 직접 생산을 시사, 파나소닉, LG화학, CATL 등 배터리 공급업체를 긴장시키고 있다.

테슬라는 현재 미국 프리몬트 공장용 배터리는 일본 파나소닉이, 중국 상하이기가팩토리는 LG화학과 중국 CATL이 각각 공급하고 있다.

머스크CEO는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 공급을 초기에는 일본 파나소닉으로부터 공급 받았으나 이 후 리스크 분산을 위해 한 개 업체만 의존하지 않고 한국의 LG화학, 중국 CATL 등으로 공급 채널을 확대했다.

엘론 머스크CEO는 2022년부터 생산될 대형트럭 세미트럭과 픽업트럭 사이버 트럭, 전기 스포츠카 로드스터의 대량 생산에 대비하기 위해 지금부터 배터리 자체 생산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생각이다.

테슬라는 22일(현지시간) 연례 주주총회 및 ‘배터리 데이’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신형 배터리와 배터리 공급전략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