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푸조에 커넥티트카 기술 입힌다...DS3 크로스백 E-텐스부터 적용
LG유플러스, 푸조에 커넥티트카 기술 입힌다...DS3 크로스백 E-텐스부터 적용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9.2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박성율 기업영업2그룹장 상무(오른쪽)와 한불모터스 동근태 영업기획 상무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유플러스의 커넥티드카 기술이 푸조와 DS 차량에 적용된다.

LG유플러스는 푸조와 DS 오토모빌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와 손잡고 커넥티드카 통신 및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하기로 했다. 푸조·DS 브랜드 차량에 커넥티드카 기술이 도입되는 것은 글로벌 시장을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서울 성동구 한불모터스 본사에서 ‘커넥티드카 통신·인포테인먼트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갖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오는 21일 출시 예정인 DS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 모델부터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를 시작으로 푸조와 DS의 다양한 모델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커넥티드카 구매 고객들은 기본적으로 LG유플러스 통신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 자동 업데이트를 기반으로 하는 내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도입을 앞둔 음성 인식 서비스를 통해 내비게이션 뿐만 아니라 전화·날씨·문자 확인, 실시간으로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충전소 안내, 스트리밍 음악과 같은 인포테인먼트, 홈IoT 연계 서비스 등도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향후 국내 법제화 예정인 e-Call 시스템도 적용할 계획이다.

e-Call(Emergency Call, 긴급구난체계)은 교통사고 발생 시 자동으로 사고를 감지하고 차량 위치를 포함한 사고 관련 정보를 구조 기관에 전달해 인명 구조 등 신속한 사고 처리를 위한 안전 시스템으로 국내에서는 최근 관심을 받기 시작한 안전 옵션이지만 미국과 유럽에서는 의무 장착이 법제화 돼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LG유플러스는 진화하는 차량 통신 및 콘텐츠 시장을 선점해나가고, 미래 모빌리티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찾는다. 한불모터스㈜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음성인식 기술 등 최신 ICT를 탑재한 상용차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