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한달 천하?' 벤츠, 내달 '신형 E 클래스'이어 풀체인지 S클래스 투입으로 1위 재탈환 나선다
'BMW 한달 천하?' 벤츠, 내달 '신형 E 클래스'이어 풀체인지 S클래스 투입으로 1위 재탈환 나선다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0.09.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 메르세데스 벤츠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8월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자리를 BMW에 내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신규 등록대수는 각각 6,030대, 7,252대로, BMW가 메르세데스-벤츠를 누르고 1위 자리에 오른 것은 지난 2018년 9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BMW가 벤츠를 일시적으로 앞서긴 했지만 이는 공급 물량 탓으로, 전문가들은 올해 연간 누적 판매에서 여전히 메르세데스 벤츠가 크게 앞서고 있어 BMW의 1위 탈환에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는 분석이다. 

지난 달 벤츠와 BMW의 판매 순위는 공급물량이 좌우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판매를 견인하는 핵심모델인 C클래스(디젤. 가솔린)가 모두 재고 부족으로 절판됐고, 베스트셀링 모델인 E-클래스도 신 모델(부분변경) 판매를 앞두고 재고 소진으로 판매에 제동이 걸렸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7-8월 기간 코로나19 하에서 한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지역으로, 재고량 몰아주기에 나섰으나 옵션사양이 맞지 않아 물량을 제 때 공급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지난 7월과 8월 메르세데스 벤츠 판매량은 5,200여대와 6천대 수준에 그쳤다.

벤츠코리아는 9월에도 주력 차종 재고 부족으로 6천대 미만에 그칠 것으로 보여 BMW와 또 다시 치열한 1위다툼을 벌일 전망이다. 

반면, BMW코리아는 X1, X3, X5, X7 등 X시리즈의 판매 호조에다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의 공급 물량 확대로 지난 달 출고량이 갑자기 큰 폭으로 늘었다.  

그동안 출고가 밀려 있던 X시리즈가 한 꺼번에 출고되면서 판매량이 급증,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1위 탈환에 성공했다. 하지만 9월에는 X시리즈의 출고 대기가 해소되면서 평월 수준인 5천대를 약간 웃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E 클래스 F/L

이같은 불안한 균형은 그러나 10월부터는 벤츠 쪽으로 다시 기울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오는 10월 E클래스 부분 변경모델을 출시하고 내년 초에는 프리미엄 절대 지존 풀체인지 S클래스를 내 놓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형 E 클래스국내 출시를 앞두고 벤츠 본사에 대규모 물량을 주문했다. E클래스는 여전히 물량만 뒷받침되면 월 3-4천대는 가뜬히 판매되는 차종이다.

신형 S 클래스 

여기에 C클래스와 SUV 라인업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공급이 재개되고 있어 10월 이후 연말까지는 월 평균 7천대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 달 초 더 뉴 GLB', '더 뉴 GLA', '더 뉴 GLE 쿠페' 등 3종의 SUV 신모델을 출시하는 등 다시 공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