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위해 클라우드 전문가 양성
LG유플러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위해 클라우드 전문가 양성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9.0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마곡 사옥 내 교육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에서 사내 강사들이 클라우드 플랫폼 강의 영상을 제작하고 있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유플러스가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전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사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플랫폼 전문 교육을 실시한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개발, 운영, 품질관리 전 영역에서 DX를 가속화하면서 AI, 빅데이터, 미디어 관련 분야에서 클라우드 플랫폼을 폭넓게 활용하고 있다.

전문성을 높이기를 원하는 직원들을 위해 클라우드 공인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여 객관적으로 인증•선별된 전문가를 연내 100명 이상 배출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3월 신설한 클라우드 플랫폼 교육은 구글의 ‘GCP(Google Cloud Platform)’, 아마존의 ‘AWS(Amazon Web Services)’ 등 글로벌 기업들의 클라우드 활용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기초적인 클라우드 플랫폼 사용 개념부터 자사 적용 사례 및 향후 전략 등에 대해 4주~6주간 교육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구성원별 역량과 수준, 직급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기초교육, 기본교육, 경영진교육, 심화교육 4개 과정으로 나눠 온라인 교육을 진행하는데, 심화교육의 경우 소수 인원으로 대상자를 제한하여 높은 수준의 오프라인 실습도 병행, 단기간 내 전문가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비스개발, IT, 품질관리, 네트워크, 사업전략 등 클라우드 플랫폼과 관련성이 높은 부서 구성원 700여명이 우선 교육 대상이며 신사업 상품기획, 기술지원 업무 담당자까지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2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이 교육을 이수했다.

LG유플러스는 특정 개발 부서나 직급에만 역량개발을 국한시키지 않고 자사 경영진을 대상으로도 교육을 실시하고, 상생차원에서 협력사 직원들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이처럼 전사차원에서 클라우드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양성하려는 것은 AR, VR 등 미디어 신사업, 온라인 가입채널, 빅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환경에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서다.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하면 신규 서비스 론칭 시 별도의 장비나 서버 구매, 솔루션 탑재 없이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서 신기술을 손쉽게 테스트하여 서비스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또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실제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종량요금 구조라 초기 개발 투자 비용이 적고, 고객 의견을 즉각적으로 반영해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대부분의 신규 사업을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임에 따라 교육 대상자를 선발형으로 모집•육성하고 공인 자격증 취득 시 격려제도 등을 마련하여 단기간 내 많은 구성원이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