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전국 53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2억5천만 원 전달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전국 53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2억5천만 원 전달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8.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지원을 위해 전국 53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2억 5천만 원을 전달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지원을 위해 전국 53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2억 5천만 원을 전달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지원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 기금 전달식’을 갖고, 전국 53개 사회복지기관에 교육지원 기금 2억 5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벤츠 대구 서구 전시장에서 열린 기금 전달식은 ‘대구서구종합사회복지관’ 시미경 관장, ‘즐거운 우리집’ 최정임 시설장 등 수혜기관과 중앙모터스 이종기 대표이사,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박진경 위원(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상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김병기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임직원 추천 및 공모를 통해 매년 기금을 전달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 및 전국 11개 시도 내 사회복지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기관들은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환경 개선과 교육기회 확대를 위한 비용으로 최대 5백만 원까지 지원 받는다.

2년 연속 임직원 추천을 받아 선정된 ‘대구서구종합사회복지관’ 및 ‘서구제일종합사회복지관’ 은 지원 받은 기금을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할 예정이며, 부산 북구 ‘금곡종합사회복지관’은 저소득가정 아동 대상으로 지역 내 소상공인 및 경제활성화를 도울 수 있는 1인 영상 크리에이터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를 통해 지난 2014년부터 매해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사회취약계층·장애 아동 및 청소년 교육 지원을 위한 기금을 전달해왔으며, 그동안 전국 702곳의 사회복지관에 총 32억여 원의 기금을 전달한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관계자는 “취약계층의 아이들의 교육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를 통해 지금까지 다임러 계열사 및 딜러사 임직원 총 2,200명이 참여하는 등 봉사활동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지난 2014년부터 장애복지시설 개보수, 스쿨존 벽화 그리기, 김장 나눔, 구연동화, 주거환경개선 봉사, 코로나 19극복을 위한 감염예방키트 마련 등 220여 개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다양한 형태의 봉사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