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기차 보급물량 조정.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간담회 개최. 테슬라는 제외
정부, 전기차 보급물량 조정.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간담회 개최. 테슬라는 제외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8.1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환경부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차종간 보급물량 조정과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8월 10일 서울 서초구 자동차환경협회 사무실에서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대상 11개 국산 및 수입차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침체, 저유가 상황에 대응하는 전기차 보급사업 추진현황을 중간 점검하고, 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대.기아차, 메르세데스 벤츠, BMW 등 친환경차 보급목표제 대상업체 11개 업체가 참석했으며 최근 전기차 판매량을 크게 늘리고 있는 테슬라는 제외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전기차 차종별 보급상황과 시장수요를 집중 논의하고, 이를 토대로 승용차와 초소형화물차 보급예산을 화물차와 버스로 전환하는 등 올해 전기차 보급예산 조정방안을 8월 중에 마련키로 했다.

환경부는 특히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가 목표치인 6만5천대에 크게 못 미친다며 업체들의 보급목표 달성을 촉구했다.

지난 7월까지 승용, 버스, 트럭 등 국낸 전기차 판매량은 2만5천여 대로 전년 동기의 2만1천여 대보다는 소폭 늘었으나 올해 목표 달성률은 크게 밑돌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보급사업 추진과정에서 제기된 일부 미비사항을 보완하고, 사업 추진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021년도 전기차 보급사업 지침 마련 작업을 예년에 비해 조기에 착수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