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건강이 평생 건강 좌우한다...홍삼 갱년기 여성에게 도움
갱년기 건강이 평생 건강 좌우한다...홍삼 갱년기 여성에게 도움
  • 온라인팀
  • 승인 2020.07.0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삼은 6대 기능성으로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항산화, 기억력 개선, 혈소판 응집 억제를 통한 혈액 흐름, 갱년기 여성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식약처로부터 공식 인정받은 바 있다.

[온라인팀] 갱년기는 여성이라면 누구나 살면서 한번은 겪게 되는 시기로 폐경 전후 여성호르몬이 감소함에 따라 신체가 이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증상을 겪게 된다.

갱년기 증상으로는 안면홍조나 가려움증 등 신체적인 증상이 대표적이며 우울감이나 불면증 등 정신적인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들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나 국내 갱년기 여성의 25%가 극심한 증상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갱년기에 건강을 잘 챙기지 않는다면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며 평생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최근 어느 때보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시기라 면역력관리가 중요한 숙제가 됐다.

가족들의 건강을 관리하면서도 나 자신을 돌보는 데에는 소홀한 경우가 있는데 갱년기 건강관리가 평생 건강을 좌우한다는 말이 있듯이 갱년기 시기의 건강관리의 중요성도 점점 더 강조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손쉽게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홍삼이 주목받고 있다.

면역력 증진과 피로개선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남녀노소 누구나 건강 관리를 위해 자주 섭취하는 제품이지만 특히 갱년기 여성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지며 주목을 받고 있다.

홍삼은 6대 기능성으로 면역력 증진, 피로 개선, 항산화, 기억력 개선, 혈소판 응집 억제를 통한 혈액 흐름, 갱년기 여성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식약처로부터 공식 인정받은 바 있다.

이러한 홍삼의 기능을 제대로 누리기 위해서는 홍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과 비사포닌 성분을 고루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여성 건강을 위한 홍삼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는데 KGC인삼공사 정관장의 여성 홍삼 브랜드 ‘화애락’이 있다. 여성들의 '화목한 삶(和), 사랑하는 삶(愛), 즐거운 삶(樂)'을 추구한다는 의미를 담아 출시된 이래 성인 여성들의 건강 관리에 기여하고 있다.

그 중 ‘정관장 화애락진’은 주원료인 6년근 홍삼농축액에 녹용과 작약, 대나무잎, 복량, 백출, 당귀 등 5대 전통 원료와 석류농축액 등을 부원료로 더해 식약처로부터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관계자는 “‘화애락진’에 함유된 홍삼은 100% 계약재배의 방식으로 수확되어 토양의 선정부터 수확까지의 모든 과정을 직접 관리하며 수확한 원료에 대하여 7회에 걸쳐 290여 가지의 안전성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며 “4050갱년기 여성과 더불어 갱년기를 미리 관리하고자 하는 30대 후반의 여성들도 섭취가 가능하고 진한 핑크 컬러의 화사한 패키지로 선물용으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