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리훙펑 전 포드차이나 최고임원 브랜드 총괄 상무부사장으로 영입
현대차, 리훙펑 전 포드차이나 최고임원 브랜드 총괄 상무부사장으로 영입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3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중국법인 리훙펑(Li Hongpen) 상무부사장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 중국법인이 리훙펑(Li Hongpen) 전 포드차이나 최고임원을 상무부사장으로 영입한다.

중국 최대 SNS 시나 웨이보 계정에 의하면 현대차 중국법인은 30일 리훙펑 전 최고임원을 현대차의 중국 전략기획 및 판로확대 부문을 총괄하는 현대자동차그룹 차이나 상무부사장에 임명했다.

2020년 7월 1일부터 근무를 시작하는 리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그룹 차이나 이광국사장에게 직접 보고하게 된다.

리부사장은 현대차 브랜드의 중국시장을 위한 개발 및 제품 전략, 마케팅, 애프터세일서비스, 대리점, 홍보 등의 업무를 전담하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리 부사장의 합류가 중국 베이징현대, 둥펑위에다기아차의 중국 내 판매실적과 브랜드 친숙도를 더욱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리 홍펑부사장은 28년 동안 중국 메르세데스-벤츠, 포드 등 다양한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지난 2013년에는 베이징 메르세데스-벤츠 판매서비스(Ltd)의 수석 부사장 역할을 맡기도 했다.

리 부사장은 2018년 포드자동차 중국으로 자리를 이동, 포드의 대 중국 마케팅 및 판매 부사장과 장안포드국가유통서비스부(NDSD) 사장을 역임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9년 10월 중국시장에서 재도약을 위해 중국사업부문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현대. 기아차 중국사업총괄에 이광국사장을 임명하고, 폭스바겐 중국 연구개발(R&D) 담당을 지낸 스벤 파투쉬카를 현대·기아차 중국기술연구소 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

특히, 기아차 중국합작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에 판매 및 관리 역량이 검증된 리펑 전 바오능그룹 상무부총경리를 임명했다.

현대차그룹이 현대차와 기아차 중국법인에 현지인 고위임원을 배치하고 있는 이유는 빠르게 변하는 중국 소비 트렌드를 따라잡고 엉켜있는 중국과의 합작관계를 원만하게 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