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결함논란’ 신형 G80,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대응
‘쏟아지는 결함논란’ 신형 G80,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대응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6.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각종 결함이 발생하고 있는 ‘신형 G80(RG3)‘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무상수리를 진행한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각종 결함이 발생하고 있는 ‘신형 G80‘ 소프트웨어 무상수리를 진행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각종 결함과 품질 논란이 발생하고 있는 ‘신형 G80(RG3)‘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무상수리를 진행한다.

앞서 GV80가 엔진 떨림, 디지털계기판 및 후방카메라 작동 오류, 조립불량 등의 결함이 발생한 가운데, 신형 G80도 엔진 떨림과 문 잠김,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오류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 결함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현대차는 지난주 제네시스 신형 G80 고객들에게 무상수리 고객통지문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상수리 내용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시동 오프 후 연료 분사 장치(인젝터) 미세 누수, 내부 소프트웨어 로직 불량,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시스템(RSPA) 로직 오류, 소프트웨어 설계 가이드 반영 확인 미흡 등 총 6건에 대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실시한다.

먼저 대표적인 ‘냉간 시동 시 엔진부조 및 떨림’ 현상은 엔진제어기(ECU)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 3월 3일∼6월 8일까지 생산된 가솔린 2.5 터보 모델 1만794대를 대상으로 무상수리가 진행된다.

이어 ‘각종 경고등 점등 및 앰프 미출력’ 현상은 차량 통신관련 문제로, 지난 3월 6일∼6월 22일까지 생산된 1만9,226대 전 모델을 대상으로 통신 관련 제어기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제네시스 신형 G80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항목 (출처 ː 제네시스 G80 동호회)
제네시스 신형 G80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항목 (출처 ː 제네시스 G80 동호회)

세 번째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시스템 작동 불량(공간 탐색 오류)’는 3월 6일∼6월 19일까지 생산된 1만6,004대 전 모델이 포함되며, 주차 통합 제어기 수리를 실시한다.

네 번째 ‘에어컨 작동 시 냉각팬 소음 과다 문제’는 지난 3월 6일∼6월 15일 생산된 가솔린 3.5 터보 모델 2,971대가 대상이며, 냉각팬 제어기 수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액티브 후드 시스템 경고등 점등‘ 현상은 3월 6일∼6월 10일 생산된 전 모델 5,782대를 대상으로 업데이트가 이뤄지며, 마지막 ’빌트인 캠 주차 녹화파일 시간 정보 오류‘ 문제는 4월 29일∼6월 1일까지 생산된 2,834대를 대상으로 영상기록장치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본 조치는 특정 통신장비(이더넷 통신장비, GDS-M)를 보유한 서비스망에서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고객 차량을 직접 픽업&딜리버리 해주는 제네시스 홈투홈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GV80, 신형 G80 등의 결함과 관련, 문제점을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GV80와 그랜저도 결함 원인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