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7월말부터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 2교대 전환. 직원 700명 감원
GM, 7월말부터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 2교대 전환. 직원 700명 감원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2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너럴모터스(GM)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인해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 직원 700명 가량을 감원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CNN 비즈니스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인해 테네시주 스프링힐 공장 직원 700명 가량을 감원한다.

GM은 오는 7월 31일자로 내슈빌에서 남쪽으로 약 40마일 떨어진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있는 공장을 3교대에서 2교대로 전환할 예정이다.

캐딜락 XT5와 XT6 SUV, GMC 아카디아가 생산되고 있는 이 공장에는 현재 3,700 명 가량이 근무 중이며, 이 중 약 19%인 700명이 해고된다.

전문가들은 다음 주에 2020 2분기 매출을 발표하는 GM 등 미국자동차업체들에게 이번 정리해고가 신차수요 약세의 또 다른 신호로 보여질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비드 바나스 GM 대변인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오늘날의 시장상황은 계속 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시장에서 예기치 못한 변화에 대응하는 최선의 방법은 가동을 줄이는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