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막아라’ 상반기 서울시 전기차 노선버스 중국산이 23% 확보
‘BYD 막아라’ 상반기 서울시 전기차 노선버스 중국산이 23% 확보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6.26 14:2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발주하는 전기 노선버스 입찰에서 BYD와 하이거 등 중국산 전기버스가 약진하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서울시가 발주하는 전기 노선버스 입찰에서 BYD와 하이거 등 중국산 전기버스가 약진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가 발주할 전기 노선버스는 총 91대 중 현대자동차가 전체의 44%인 40대, 우진산전이 16대, 에디슨모터스가 14대, 중국 BYD가 13대, 하이거가 8대 가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BYD와 하이거는 총 21대 가량을 확보, 점유율 23%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내 총 16개 버스업체가 선정하는 상반기 전기버스 공개입찰에서 지난해까지 단 한 대도 수주하지 못했던 중국 BYD는 북부운수(8대)와 대원여객(4대), 메트로(1대) 등 3개 업체에서 현대차와 접전을 벌이며 수주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7월 초에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약간의 변동이 있을 수 있겠지만 중국업체들의 강세가 두드러진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중국업체는 지난 2018년 하이거가 10대, 2019년 12대를 각각 수주한 바 있다.

BYD는 올해부터 국내 대기업인 GS글로벌이 총판 맡아 버스업체들에 대한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BYD는 특히, 정부가 지난해 8월부터 에너지 밀도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키로 하는 등 배터리 규제를 강화하자 규칙 시행 이전에 인증 받은 구형 모델을 들여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BYD 버스에는 에너지 밀도가 낮고 중량이 무거운 중국산 리튬인산철 배터리가 장착, 주행거리는 391km로 256km의 현대차나 258km의 우진산전 차량보다 길지만 충전시간이 국산차보다 4-5배나 긴 4시간 이상 소요돼 배차시간을 맞추기 어렵다는 문제점도 제기되고 있다.

당초 서울시는 당초 올해 배정물량 225대를 한꺼번에 발주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예산부담 때문에 상반기 91대, 하반기 134대로 나눠 발주키로 했다.

BYD 등 중국 자동차업체들이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같은 선전을 이어간다면 올해 서울시 노선버스 발주에서 중국산 버스가 적어도 30대 이상은 수주할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7월 초까지 공급업체 선정을 완료, 하반기부터 운행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버스나리 2020-06-27 07:25:28
근데 충전속도는 DC이면 충전속도는 같고,시간은 배터리 용량에 비례하는건데..찾아보니 BYD는 1.5-2.0시간이라는데... 이글 쓰신분,자동차 전문 기자 맞나요? 딱봐도 전기차에 대해 1도 모르는분이 쓰셨네. 주행거리는 256km래 ㅋㅋ 256kWh겠지.공부 마이 하셔야 겠네요

버스나리 2020-06-27 07:22:37
전기차 오타쿠 동호회 전차박사 입니다. BYD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는 군요.우리나라에도 드디어 세계 1위 전기차 Brand가 들어오네요.

추가 2020-06-27 00:33:47
BYD 버스 4~4.5시간 충전은 교류방식의 80kw급 충전이며 2018년에 환경부의 보조금 개정(충전시간 폐지 및 충전속도 개정 등)으로 이와함께 다른업체들의 전기버스 처럼 DC방식 충전까지 가능하도록 개선시켜 AC방식의 충전과 DC방식의 충전 둘다 가능하게 된 걸로 알고있으며 급속충전시간을 최소 2~2.5시간으로 줄인걸로 알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