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품 보관부터 안심 배송까지’ KT, 매장 거점 비대면 물류 서비스 도입
‘물품 보관부터 안심 배송까지’ KT, 매장 거점 비대면 물류 서비스 도입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6.2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M&S 신촌직영점에서 KT 직원과 부릉 라이더가 반값 보관함을 소개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KT가 오프라인 매장을 거점으로 비대면 물류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무인함 전문 제조사인 스마트큐브와 매장 앞 유휴 공간을 활용한 ‘반값 보관함’을 설치해 운영한다.

반값 보관함 이용 요금은 4시간 기준 최저 1,500원에서 최대 2천원으로 지하철 역사 내 보관함과 비교해 50% 저렴하다. 또 지상에 있는 KT 매장 앞에 있어 계단을 오르내릴 필요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KT의 반값 보관함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춘 스마트 물품 보관함이다. 반값 보관함을 이용하는 고객은 기본적인 물품 보관뿐만 아니라 실시간 안심 배송과 택배 발송까지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실시간 안심 배송은 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제공한다.

KT는 서울시내 주요 직영매장 6곳(강남대로점, 노량진점, 서울대역점, 서울대점, 신촌점, 청량리점)에 반값 보관함 설치를 완료했으며 향후 전국 매장으로 확대해 설치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택배 보관, 중고거래, 캐리어 공항 배송 등 스마트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며 보관함 간 배송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