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권오갑 회장, 7년 무재해 대산공장 찾아 안전 강조
현대오일뱅크 권오갑 회장, 7년 무재해 대산공장 찾아 안전 강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2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갑 현중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공사 마무리 현장을 찾았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권오갑 현중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공사 마무리 현장을 찾았다.

권회장은 27일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전에 들어갔다.

이번에 정기보수를 진행한 공장은 하루 36만 배럴의 원유를 정제하는 제2공장이다. 현대오일뱅크 전체 원유 정제량(하루 52만 배럴)의 3분의 2 이상을 책임지는 초대형 공장이다.

현대오일뱅크는 향후 수요 회복에 대비, 이번 정기보수 기간 중 일부 고도화공정과 방향족석유화학공정 증설도 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