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셔틀 첫선...연내 운행구간 확대
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셔틀 첫선...연내 운행구간 확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5.1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카-라이드플럭스 자율주행 셔틀 차량.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쏘카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다.

양사는 18일부터 제주공항과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자율주행 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는 국내 최초로 민간이 주도하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다. 교통 통제 속에 단기로 진행되는 기존의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와 달리 차량이 혼잡하게 운행되는 도로에서 실제 이동 수요가 있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자율주행 셔틀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쏘카스테이션 제주 방문객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된다. 제주공항에서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왕복 거리는 약 5km다. 신청은 제주공항 렌터카하우스에 위치한 쏘카 셔틀버스 탑승 구역과 쏘카스테이션 셔틀버스 옆 주차구역에 비치된 QR코드 접속을 통해 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최대 2인까지며, 차량에는 전문 교육을 받은 세이프티 드라이버(Safety Driver)가 안전을 위해 동승한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 11월부터 약 6개월간의 테스트 주행을 실시해 기술의 완성도와 안전성 검증을 마쳤다. 테스트 기간 동안 시범 서비스 운영 구간 내 총 1600여회, 8,000여분 이상의 시범 주행을 거쳤다. 지난 12일 기준 누적 순수 자율주행 시간은 8,163분, 반경 50m 이내 차량이 10대 이상 존재한 도로 상황에서의 누적 운행 시간만 3,881분에 이른다. 교차로, 횡단보도, 신호등, 이면도로 합류 구간 통과 횟수는 약 32,000회를 웃돈다.

라이드플럭스는 교통문제 해결 필요성과 다양한 교통환경을 가진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제주를 테스트베드로 선정했다. 높은 렌터카 사고율, 차량 과밀로 인한 교통정체 및 주차난 등의 문제를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한적한 도로부터 복잡한 도심까지 다양한 교통 환경이 공존하고, C-ITS인프라, 위성 기준국 등 우수한 자율주행 환경을 통한 기술 안전성 확보 및 확장성에 주목했다. 이번 시범 서비스 운행 구간은 교통 혼잡도가 매우 높은 시내 구간으로 차선 변경과 유턴, 교차로가 반복돼 높은 완성도의 자율주행 기술을 요한다.

라이드플럭스는 국내외 유수 대학 및 연구기관 출신 팀원들이 모여 완전 자율주행의 보급을 목표로 설립된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이다.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소프트웨어 인지, 측위, 예측, 판단, 제어, 고정밀지도, AI 데이터, 시뮬레이터 등의 풀 스텍(Full Stack)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드플럭스는 지난 3월 6개 VC 및 기관으로부터 52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쏘카는 2018년 7월 라이드플럭스에 시드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