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5월의 차에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선정
한국자동차기자협회, 5월의 차에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선정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5.1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2020년 5월의 차에 현대차 ‘올 뉴 아반떼’를 선정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2020년 5월의 차에 현대차 ‘올 뉴 아반떼’를 선정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2020년 5월의 차에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하고,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달에는 링컨 올-뉴 에비에이터, 포르쉐 카이엔 쿠페, 현대차 올 뉴 아반떼가 5월의 차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올 뉴 아반떼가 20점(25점 만점)을 얻어 5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올 뉴 아반떼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4점(5점 만점)을 기록, 전체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안전성 및 편의사양 항목에서 4.5점, 외부 디자인 항목에서 4.3점을 얻었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2015년 6세대 아반떼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달라진 모습으로 출시된 올 뉴 아반떼는 혁신적이고 다이내믹한 디자인이 돋보이며, 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과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어 운전의 편안함과 즐거움을 준다"고 평가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해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는 기아차 K5(2020년 1월), 제네시스 GV80(2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세단(3월), 제네시스 G80(4월)가 이달의 차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매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