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정부, LG에 80억원 공탁 요구... LG화학, 유가족에 모든 지원 약속
인도정부, LG에 80억원 공탁 요구... LG화학, 유가족에 모든 지원 약속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0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의 인도법인 LG폴리머스인디아의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인도환경재판소(NGT)가 5억 루피(약 81억 원)의 공탁을 명령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LG화학의 인도법인 LG폴리머스인디아의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인도환경재판소(NGT)가 5억 루피(약 81억 원)의 공탁을 명령했다.

LG폴리머스인디아는 유가족에 대한 모든 지원 등 피해자 대책과 함께 사과문을 발표했다.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환경재판소는 지난 7일(현지시간) 새벽에 발생한 가스누출 사고 관련 손해배상에 대비, LG폴리머스인디아에 공탁을 요구했다.

인도환경재판소는 산업 프로젝트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업체들의 환경 규정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특별법원이다.

LG폴리머스는 9일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 어린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자 대책을 발표했다.

LG폴리머스 측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사고 원인 조사, 재발방지 대책 및 치료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공장 안정화에 주력하는 한편 최우선적으로 유가족 및 피해자 분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보장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유가족 및 피해자 분들을 돕기 위한 전담조직을 꾸려 사망자 장례지원, 입원자 및 피해자 의료·생활용품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며 “심리적 안정을 위한 정서관리 등 다양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지역사회와 함께할 중장기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LG화학의 사과문 전문

LG폴리머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사고 원인조사, 재발방지대책 및 치료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이번 사고는 지난 5월 7일 새벽 GPPS공장 부근 SM 저장탱크에서 유증기 누출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공장의 가스 누출은 통제된 상태입니다.

당사는 공장 안정화에 주력하는 한편, 최우선적으로 유가족 및 피해자분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정부기관과 함께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케어 프로그램을 만들어 곧바로 실행하겠습니다.

먼저 유가족 및 피해자 분들을 돕기 위한 전담조직을 꾸려 사망자 장례지원, 입원자 및 피해자 의료/생활용품 지원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심리적 안정을 위한 정서관리 등의 다양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으며, 향후 지역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중장기 지원사업을 개발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사고와 관련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피해자 구조와 피해 복구에 애써 주신 관계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당사는 이번 사고를 최대한 빨리 수습하고,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