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美법인, 캘리포니아주로부터 휘발유 가격담합 혐의로 피소
SK이노베이션 美법인, 캘리포니아주로부터 휘발유 가격담합 혐의로 피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5.0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의 미국 현지법인인 'SK에너지 아메리카'가 휘발유 가격 담합혐의로 캘리포니아주정부로부터 피소됐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SK이노베이션의 미국 현지법인인 'SK에너지 아메리카'가 휘발유 가격 담합혐의로 캘리포니아주정부로부터 피소됐다.

LA타임즈 등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지난 4일(현지시간) SK에너지 아메리카와 네덜란드 석유트레이딩 업체 비톨을 휘발유 가격담합 혐의로 주 대법원에 기소했다.

양 사는 2015년 캘리포니아 토런스 소재 엑손모빌 정유공장의 폭발 사고 당시 가격 담합으로 총 1000만 갤런(3,785만 리터) 이상의 휘발유를 시세보다 비싸게 팔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소장에서 "SK와 비톨이 2015~2016년 사이 휘발유 가격을 부풀려 부당 이익을 챙겼다"면서 “이들이 시장 변동성을 활용해 1억5,000만 달러(1,838억 원) 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측은 "2018년부터 1년 넘게 조사를 받아 온 내용"이라며 "법원에서 소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