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로보틱스 공동개발 호텔리어 로봇 ‘엔봇(N bot)’ 선보여
KT·현대로보틱스 공동개발 호텔리어 로봇 ‘엔봇(N bot)’ 선보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4.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들이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N bot)’을 소개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KT가 현대로보틱스와 손잡고 디자인과 성능을 향상한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 ‘엔봇(N bot)’을 선보인다. 엔봇은 30일부터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서 만날 수 있다.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KT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선보인 AI 호텔로봇이다. 공간맵핑, 자율주행 등 첨단 ICT를 적용해 호텔 투숙객이 수건, 생수 등 편의용품을 요청하면 객실로 배달해준다.

이번에 KT가 현대로봇틱스와 공동 개발한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유선형의 슬림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반면 적재함은 기존 대비 1.5배 넓어져 다양한 호텔용품을 배달 수 있다. 

무엇보다 로봇의 모터, 바퀴 등을 과학적 설계로 개선해 이동속도는 40% 빨라졌으며, 충돌상황에서 회피 등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돼 기존보다 30% 이상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호텔동 211개 객실에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활용한 객실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단순 반복작업에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투입해 호텔 서비스의 질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한편 지난 6개월간 기가지니 호텔로봇은 주로 심야시간(오후 10시~오전 7시)에 운영돼 투숙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KT는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서비스에 선호가 높은 가운데 이번에 선보인 2세대 기가지니 호텔로봇도 투숙객들이 보다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