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매트리스 '힐커', 친환경 소재 앞세워 약진
독일매트리스 '힐커', 친환경 소재 앞세워 약진
  • 온라인팀
  • 승인 2020.04.0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팀] 미국 수면재단의 성인 남녀 권장 수면시간은 8~10시간이지만, 한국 성인 남녀의 평균 수면시간은 6시간 24분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많은 학자들이 한국인은 절대적인 수면 시간을 늘리거나 단시간에 깊은 숙면 상태에 빠지도록 도와주는 편안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충분한 시간 동안 깊이 잠들지 못하면 성장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아 키가 잘 자라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낮 동안에 수집한 정보가 장기 기억으로 전환되지 않아 업무와 학업에서 인지 능력을 발휘하기 어렵고 손상된 세포가 제대로 회복되지 않아 면역력이 떨어지는 등의 문제를 마주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해 건강과 업무 능력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 속에서, 숙면을 도와주는 수입매트리스가 주목받은 것은 당연한 결과이다. 한국인들은 수년 전부터 효율적으로 체중을 분산시켜 준다는 수입매트리스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고, 발 빠르게 마케팅을 시작한 미국과 이탈리아 브랜드가 상당한 판매고를 올리며 시장을 주도해 나갔다.

독일수입매트리스가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백 년 역사와 독자적인 기술을 갖춘 힐커가 국내 대리점을 설치하고 공격적인 체험 마케팅을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NASA가 선택한 메모리폼을 보유하고 있고, 이후 외부 기후 변화에 둔감하게 반응하는 내구성이 뛰어난 메모리폼들을 추가로 개발한 힐커는 여름과 겨울의 온도차가 심한 한국에서도 뛰어난 품질력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독일의 장인정신이 깃들어 있는 특별한 스프링 코일 역시 독일매트리스의 인기를 뒷받침하는 요소이다. 4중 구조의 독특한 스프링은 탄탄한 지지력을 중요하게 여기는 한국인들에게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로 다가갈 수 밖에 없고, 많은 소비자들이 탄탄한 지지력과 부드러운 쿠션감을 겸비한 힐커에 만족감을 표하고 있다.

친환경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힐커에게는 호재로 작용했다. 힐커는 일찌감치 텐셀 원단으로 매트리스를 제작했는데, 먼지 발생율이 적은 친환경 원단은 미세먼지에 민감한 한국인들이 친환경매트리스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특히, 텐셀 원단은 촉감이 매우 부드럽고 고급스러울 뿐만 아니라, 먼지 발생률이 낮고 통기성은 뛰어나 매트리스 내부에 곰팡이 등이 생기지 않도록 도와주고, 피부 염증이나 쓸림 등을 함께 예방할 수 있어 최고의 수입매트리스 소재로 손꼽힌다.

1만개의 4중 구조 스프링과 더불어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한 메모리폼을 적극 활용한 독일수입매트리스 힐커는, 친환경 소재에 대한 관심 급증과 함께 날개 돋힌 듯이 팔려 나가기 시작해 지금은 국내에서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힐커는 독일매트리스의 품질력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예비 소비자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고, 홈페이지를 통해 독일수입매트리스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구체적인 설명을 더할수록 독일매트리스의 빈틈없는 설계가 돋보이기 때문에 적극적인 정보 전달과 체험 기회 확대가 최고의 마케팅이라고 믿고 이를 시행하고 있는 힐커는, 높은 소비자 만족도를 중심으로 앞으로도 친환경매트리스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기후와 대기 상태에 잘 맞는 친환경매트리스의 구체적인 품질력은 대리점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