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서비스센터 픽업. 딜리버리 시행. 온라인으로 XM3 사전계약 24% 기록
르노삼성, 서비스센터 픽업. 딜리버리 시행. 온라인으로 XM3 사전계약 24% 기록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3.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고객들의 우려를 덜기 위해 전국 모든 전시장과 AS서비스점에 대한 예방 조치를 시행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고객들의 우려를 덜기 위해 전국 모든 전시장과 AS서비스점에 대한 예방 조치를 적극 시행하는 한편, '비대면 서비스’를 함께 강화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비대면 서비스 강화를 위해차량 정비가 필요함에도 코로나19여파로 AS서비스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전 차종을 대상(단,마스터 및 사고수리 차량 제외) 으로 ‘스페셜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를 3월 한달 간 실시한다.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는 고객이 요청한 장소에서 정비가 필요한 차량을 전달 받아 정비 완료 후 다시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인도해 주는 서비스다.

편도 기준 10km 이내 기본 1만원,10km 초과 시 1km 당 1천원 추가 비용으로 이용 가능하다. 단, 같은 구 내에서 이동할 경우는 기본 1만원 외에 별도 추가 금액은 없다.

비대면으로 차량 정비를 받고자 하는 고객은 르노삼성자동차 고객센터 또는 가까운 서비스점 문의를 통해 정비 접수부터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까지 신청 가능하다.

공식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MY르노삼성’ 및 ‘MY르노’와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예약접수를 한 고객도 지정한 서비스점에 신청하면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XM3 출시를 맞아 고객 방문이 증가한 전시장 및 AS서비스점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조치도 적극적으로 시행 중이다.

르노삼성차 전국 모든 전시장과 AS서비스점은 매일 정기적으로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직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입출고 차량에 대한 인체 무해 살균 소독, 방문 고객 체온 체크 및 손 소독제 사용 권고 등을 진행 중이다.

특히 고객 상담 부스의 경우 매시간 소독을 통해 더욱 철저한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한편, 르노삼성차가 2016년부터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도입한 비대면 온라인 청약 시스템도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9일 출시한 XM3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전용 마이크로사이트 내 온라인 쇼룸 운영과 온라인 전용 사전 계약 혜택 등 모바일 세대고객을 위한 전략을 펼쳐 사전 계약의 약 24%를 온라인으로 이뤄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