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지역. 의료진에 생필품. 의약품 배달...中 배달로봇, 신종 코로나로 인기 폭발
격리지역. 의료진에 생필품. 의약품 배달...中 배달로봇, 신종 코로나로 인기 폭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0.03.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스타트업 네오릭스가 만든 무인 자율주행 로봇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특정지역의 봉쇄, 격리조치에 들어가게 되면 입출입이 전면 금지되며, 이로 인해 생필품 보급에 큰 어려움이 발생한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한 로봇 전문기업이 배달전문 자동로봇을 출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인 네오릭스(Neolix)는 올해 알리바바와 쇼핑몰 JD.com 등 온라인 소매기업을 포함한 중국 전역에 최근 2개월 동안 200 대 이상의 소형 배달로봇을 공급했다.

이 회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이전인 2019년 5월 이후에는 주문량이 겨우 125대에 불과했다.

네오릭스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격리지역이 늘어나면서 배달 로봇의 주문이 급증, 대응이 어려울 정도로 생산에 쫓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무인 자율주행 배달로봇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생에 큰 영향을 받은 지역에 의료품을 전달하는 등 우한 등 중국 일부지역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 로봇은 최전선에서 바이러스 확산에 안간힘을 다하는 의료진들에게 음식과 의약품을 전달하고 도로 방역작업에 나서는 등 바이러스 퇴치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지금도 업무를 재개하지 못하고 있는 일부 기업들에서는 일손 부족을 보충하는 역할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일부 지방자치단체들은 자동 배달로봇의 장점이 밝혀지면서 로봇 구입에 보조금을 제공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구입가격의 60% 가량을 보조해 주는 방향으로 논의가 되고 있다"면서 "보조금 지급이 실현되면 올해 판매량이 1,000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