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90, 수입 대형SUV 중 잔존가치 가장 높아...미국산 SUV는 평균보다 낮아
볼보 XC90, 수입 대형SUV 중 잔존가치 가장 높아...미국산 SUV는 평균보다 낮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3.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 펠리사이드를 시발점으로 수입차 쉐보레 트레버스, 신형 포드 익스플로러도 대형 SUV 인기에 가세했다. 올해 제네시스 GV80과 폭스바겐 투아렉 출시로 대형 SUV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K엔카닷컴은 인기 수입 대형 SUV 10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그 결과 10종 모델의 평균 잔존가치는 57.9%이며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로 볼보 XC90이 선정됐다.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대형 혹은 준대형 SUV로 벤츠 GLE, BMW X5, 볼보 XC90,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렉서스 RX450h, 지프 그랜드 체로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포드 익스플로러, 포르쉐 카이엔, 혼다 파일럿(가나다순)의 2017년식 4WD 모델이다.

조사 대상 가운데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볼보 XC90으로 71.5%의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이번 대상 모델 중 유일한 하이브리드 SUV인 렉서스 RX450h의 잔존가치는 65.9%로 두번째로 높았으며 벤츠 GLE가 62.5%, BMW X5가 60.2%로 뒤를 이었다.

반면 미국 브랜드 대형 SUV의 잔존가치는 모두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의 잔존가치는 각각 54.6%, 49.1%다. 일본 브랜드 혼다 파일럿의 잔존가치도 52.6%로 평균보다 낮았다.

신차가격이 1억원을 넘는 고가 모델의 잔존가치도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의 잔존가치가 56.0%, 포르쉐 카이엔이 54.9%,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52.1%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