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구제 전문 시큐어앱, 24시간 차단작업 진행 중
몸캠피싱 구제 전문 시큐어앱, 24시간 차단작업 진행 중
  • 온라인팀
  • 승인 2020.02.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팀] 스마트폰 채팅앱으로 알게 된 남성들을 상대로 한 달여간 8차례에 걸쳐 5천만원을 가로챈 피싱 조직의 인출책 ㄱ씨가 최근 실형을 선고 받았다.

ㄱ씨가 속한 조직은 ‘몸캠피싱’ 조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불특정 남성에게 접근해 영상통화 중 음란 행위를 하도록 유도, 해당 장면을 영상으로 저장하고, 피해 대상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설치해 지인 연락처를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동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해 총 5천만원 가량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 몸캠피씽 조직은 지난해 SNS 메신저로 다수의 남성들에게 ‘사모님 알바’를 제안하고, 피해보상금 명목으로 한달여간 24차례에 걸쳐 3억 6천만원 가량을 갈취하기도 한 사실이 드러났다.

A씨는 이러한 과정들에서 피해자들로부터 송금 받은 돈을 인출해 조직에 건네는 역할을 한 혐의로 기소됐고,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다.

인터넷 보안회사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이와 같은 신종 사이버 범죄가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어 평소 기본적인 보안수칙을 실천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하며 “하지만 만약 부주의해 몸캠피싱과 같은 협박 범죄에 당하게 됐다면, 최대한 신속히 보안회사를 찾아 구제신청을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당부했다.

임대표는 “만약 주의사항을 인지하지 못해 몸캠을 빌미로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혼자서 협박범과 대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 주변 사람들에게 사실대로 알리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는 것이 좋으며, 보안업체로 문의하여 유포경로를 차단하는 등 범죄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락처를 변경하고 스마트폰을 초기화 하는 등 협박범을 차단하고 유포경로를 모두 차단했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2차, 3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포 차단 이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해 추가 피해 예방이 가능한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시큐어앱은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으로 오랜 기간 보안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 힘써왔다. 몸캠사기, 몸캠협박 등 각종 피싱범죄의 피해자들을 구제해 왔으며 최근에는 늘어난 사이버 금융 범죄에 적극 대응하며 피해 구제에 힘쓰는 등 범죄 근절 캠페인을 실천하고 있는 국내의 1세대 보안기술업체이다.

피싱 피해 차단 및 대응 시스템과 기술력이 입증된 ‘시큐어앱’은 하루에도 수십 명의 피싱 피해자를 적극 구제하고 있다.

시큐어앱에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금융 피해자들을 위해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무료상담이 가능한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 차단 이후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모니터링 등 체계적인 구제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