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렌토 HV, 세제혜택 못 받는다...복합연비 정부 기준 미달
신형 쏘렌토 HV, 세제혜택 못 받는다...복합연비 정부 기준 미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2.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계약을 중단했다.

21일 기아자동차가 자사 홈페이지에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 안내문을 게재했다.

안내문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20일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의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친환경차 세제 혜택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다”며 “기존 공지된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사전계약 가격이 변동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사전계약한 고객에게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적으로 연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기아차는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을 21일 16시부터 중단하며 디젤 모델 사전계약은 종전과 동일하게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기아차 홈페이지에 게재된 안내문

이는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연비가 정부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의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배기량이 1천cc에서 1,600cc 미만 일반 하이브리드차량의 연비기준은 15.8km/L다.

그러나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15.3km/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이다. 이 모델에는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됐다. 이 때문에 세제혜택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계약 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고 기아차는 밝혔다.

사전계약 첫 날인 지난 20일 국내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대수인 1만8,800대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과시했던 신형 쏘렌토가 악재를 맞았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