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솔루션 개발 팀카시아, “업체 기술력이 해결 키포인트’
몸캠피싱 솔루션 개발 팀카시아, “업체 기술력이 해결 키포인트’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0.02.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사이버공간은 모르는 이들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익명성과 비대면성을 지닌 공간으로 정의할 수 있는데, 이점들을 악용해 범죄를 일으킬 경우 용의자를 특정하기가 어렵다. 또, 증거의 인멸이나 수정이 오프라인에 비해 간단하기 때문에 수사가 난항을 겪는 사례가 많다.

연령대를 불문하고 피해자를 만들어내고 있는 몸캠피싱(동영상 피씽, 라인 영섹 대응, 라인 영섹 대처, 라인 영섹 사기, 라인 영색 삭제)이라는 유형의 범죄는 최근 국내의 사이버 범죄들 중에서도 심각한 사안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금까지도 피해의 규모를 정확하게 추산하기가 어렵고 매년마다 피해자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몸캠피싱은 피해자의 신체 일부분이나 알몸이 담긴 ‘몸캠’영상과 개인정보들을 토대로 협박을 가한다. 이를 위해 영상통화를 제안해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해 영상을 녹화하고 악성코드를 설치하도록 기망해 개인정보들을 확보한다

피해를 입었을 때는 경찰에 즉시 신고해야 하고 유출된 영상을 삭제해야 한다. 영상을 빠르게 삭제하기 위해서는 IT보안 회사의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다.

이러한 가운데, IT 보안회사 팀카시아의 김태원 팀장이 몸캠피싱 사기, 대응, 해결, 유출, 유포 피해자들이 원만하게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조언을 전해왔다.

김태원 팀장은 “일부 보안업체들은 기술력을 보유하지 못한 채 기술력을 보유하였다고 안내하고 있기 때문에 유의하여야 한다”라며 “기술력을 보유하지 못한 업체들로 인해 지나치게 시간을 허비할 경우 이른 시간에 대처를 준비했음에도 영상의 유포로 이어지는 사례들이 많았다”라고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이어 “당사는 24가지의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유형에 따라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라며 “다년간 개발해 구축한 유포 대응 및 사전방지 시스템과 실시간 대응 시스템, 정밀 분석 및 대응 시스템을 통해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