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피해 시큐어앱, 몸캠피씽 차단 솔루션으로 막을 수 있어
몸캠피싱 피해 시큐어앱, 몸캠피씽 차단 솔루션으로 막을 수 있어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2.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30일 ‘2019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를 통해 스마트폰의 보급률이 대폭 상승했으며 TV를 제치고 가장 중요한 필수 매체로 자리잡았다고 발표했다. 더불어 지난해 스마트폰 전체 보유율은 91.7%로 10명 중 9명이 소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의 보급화는 자연스럽게 관련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사이버 사기의 기술도 함께 고도화되며 많은 피해를 입히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한해 동안 발생한 사이버 사기는 13만 6,074건으로 전년 대비 21.49%나 증가했다.

특히 사이버 금융 범죄가 매해 가파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이버 금융 범죄의 종류로는 메신저 피싱과 몸캠피싱, 보이스 피싱, 스미싱 등이 있는데, 그중 상대의 음란한 행위를 유도해 녹화한 이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인 몸캠피싱이 많은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

몸캠 피씽 수법은 휴대폰 해킹을 동반하기 때문에 피해자의 음란 영상이 알고 지내는 모든 지인들에게 유포된다. 그렇기 때문에 피해가 일파만파 커지기 전에, 당했다고 인지한 즉시 대응해야 한다. 사이버 범죄 해결을 돕는 보안회사를 찾아 영상 삭제, 유포 차단 등 사건 해결을 의뢰해야 한다.

현재 모바일 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은 24시간 무료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며 시큐어앱만의 유포차단솔루션 제공을 통해 피싱 피해자들을 구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시큐어앱에서는 범죄 패턴을 정확히 파악하여 그에 맞는 차단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이후 업체에서는 범인으로부터 피해자의 영상을 회수하고 24시간 차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자칫 2차, 3차 피해로 번질 수 있는 경우를 차단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몸캠피씽에 당했다면 피싱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려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하여 유출된 동영상을 유포 전 회수할 수 있는 솔루션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은 피해자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분석 능력, 범죄 패턴 분석 등으로 1세대 보안업체 중 가장 확실한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시큐어앱은 모바일 악성 앱 분석,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범죄 수집 & 차단 등 모바일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