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 동영상유포협박 피해자 위해 활동
몸캠피싱 보안업체 디포렌식코리아, 동영상유포협박 피해자 위해 활동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2.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스마트폰은 국민 10명 중 9명이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화가 이뤄졌다. 이용자의 유희를 위한 앱부터 업무나 학업 등의 효율성을 끌어올려 주는 앱까지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앱)들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앱들 중에서도 랜덤채팅이 연령대를 불문하고 커다란 인기를 끌고 있다. 익명의 상대방을 만날 수 있다는 점과 가입과 이용이 간편해 진입장벽이 낮다는 점이 호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랜덤채팅의 초기기획 의도와는 달리 익명성을 악용한 범죄도 매년 늘고 있다.

랜덤채팅이 범죄의 온상이 되어가고 있다는 오명에는 몸캠피싱(몸캠사기, 몸캠협박, 영통사기, 영통협박, 영섹사기)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준비과정이 비교적 간단하고 협박이 실효를 거두는 사례가 많아 현재 많은 조직들이 생겨나고 있다.

몸캠피싱(영섹협박, 영상통화사기, 영상통화협박, 몸또, 화상통화사기)은 인터넷 협박, 핸드폰 해킹, 동영상 유포협박 등 다양한 수법을 결합했다. 대부분 남성에게 이성인 척 접근해 유혹하며 영상통화를 제안한다.

이후에는 몸캠을 유도해 영상물을 확보하고 파일을 보내 악성코드를 설치하도록 만든다. 파일을 설치할 경우 연락처 및 개인정보들이 유출되며 탈취한 휴대전화 주소록과 몸캠 영상을 바탕으로 돈을 요구하는 협박을 가한다.

만약 본인이 몸캠피싱(화상통화협박, 랜덤채팅사기, 연락처해킹, 카톡사기, 라인사기)에 당하였다면 신속하게 보안관련 업체를 찾아 영상 유포의 차단을 의뢰하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예가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된 국내 1세대 보안 전문 업체 ‘디포렌식코리아’라는 곳이다. 해당업체는 동영상 유포 협박 피해자들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영상물 삭제, 유포 차단 등이 가능한 보안솔루션을 보유한 곳으로 실시간으로 상담 및 대응이 가능하다. 보안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구성하여 3교대 정책을 통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사건 해결 후에도 추가적인 피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면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