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해외판매가 살렸다. 국산차 유일 증가세 기록
기아차, 해외판매가 살렸다. 국산차 유일 증가세 기록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2.0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글로벌 판매 전년동월대비 2.5% 늘어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기아자동차가 해외판매 호조에 힘입어 5개 국산차업체 중 유일하게 상승세를 기록했다.

기아차의 지난달 글로벌 판매량은 21만5,112대로 전년동월대비 2.5% 늘었다. 내수가 2.5% 줄었지만 해외판매가 3.6%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내수의 경우 지난해 12월에 3세대 풀체인지 모델이 투입된 K5가 2019년 1월보다 약 4,700대 늘어난 8,048대를 기록했다.

K7는 같은기간 31.3% 늘어난 3,939대로 집계됐다. 그러나 공급 부족과 그랜저의 반격으로 전월대비 22.4% 줄었다.

셀토스와 모하비도 공급부족으로 지난달 판매량이 전월보다 각각 26.9%, 18.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K7 프리미어는 가솔린 모델이 4~5주, 하이브리드는 6개월을 기다려야 받을 수 있다.

셀토스는 외장컬러가 원톤일 경우 8~9주, 투톤은 4개월 정도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월 생산량을 기존 3천대에서 5천대 수준으로 늘렸으나 아직도 역부족인 것으로 보인다.

K5의 경우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2.0 가솔린 모델이 6~8주, 하이브리드 모델은 4개월 정도 기다려야 한다.

여기에 모닝이 전년동월대비 24.8%, 쏘렌토가 49.4%, 카니발이 41.0%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들이 중국에 있는 공장의 가동을 오는 9일까지 일시 중단했다.

이로 인해 주요 모델들의 공급난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