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5G가 좋을까?’ 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통신품질평가 실시
‘어디 5G가 좋을까?’ 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통신품질평가 실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1.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를 실시한다.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전기통신사업법(제56조)에 근거해 이용자에게 통신품질 정보를 제공해 이통사에 통신품질 개선을 유도해 이용자 편익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7년부터 정부가 매년 시행하고 있다.

통신품질평가 대상이 되려면 이용자가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의 10%는 넘어야 한다. 하지만 지난해 처음 상용화한 5G는 가입자가 많지 않아(현재 500만명 수준) 평가 대상에서 제외됐었다.

과기정통부는 올 상반기 내로 5G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 10%를 넘어서는 것이 확실시되는 데다 5G 서비스가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품질평가를 일찍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우선 5G 망이 조기 구축 완료된 인구 밀집 지역으로 시작해 점차 전국망으로 평가 영역을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서울 및 6대 광역시 100개 이상 지역을 평가하고, 하반기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포함한 85개 시 주요 행정동 200개 이상 장소에서 평가한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는 전국 85개 시도, 2023년 이후에는 읍면동 단위 전국 평가까지 광범위하게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통사가 다음 투자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상반기 평가 결과는 오는 7월, 하반기 평가 결과는 11월쯤 발표할 계획이라고 과기정통부는 밝혔다.

조사는 옥외는 물론, 실내와 유동인구 밀집 지역 등으로 나눠 실시한다. 주요 평가 지표는 평가지역 내 5G 서비스 제공 여부, 통신품질, 5G→LTE 전환율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이용자 체감 통신품질을 평가하기 위해 대형건물, 도로 등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하는 공간을 평가 대상에 다수 포함하겠다고 덧붙였다.

품질평가 결과는 통신사별, 지역별 등으로 공개할 예정이어서, 이용자가 통신사를 선택하는 데 객관적인 지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