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 시작...무료 공공주차장 알림도 운영
T맵,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 시작...무료 공공주차장 알림도 운영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0.01.2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텔레콤이 5G시대 첫 설 명절을 맞아 ‘T맵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명절 진료 병원 안내 서비스는 T맵에서 명절병원, 설 병원 등 연휴 기간 병원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면 현 위치 주변의 진료 가능 병원을 알려주는 기능이다.

이용자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기간 진료하는 병원을 T맵을 통해 검색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8년 설과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센터 환자 내원은 하루 평균 2만 6천건으로 평상시 대비 평일 2.2배, 주말 1.6배 높은 수준이다. 명절기간에도 의료 기관을 찾는 수요가 꾸준히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용자들이 명절 기간동안 병원을 더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 명절에 갑자기 아프거나 몸에 이상이 있어 병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많은 호응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진료를 원하는 이용자는 연휴기간 진료병원마다 운영 시간 및 날짜가 각각 달라 T맵 검색 후 안내되는 대표전화로 확인 후 방문하면 진료여부를 더 정확히 알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 연휴에도 안전한 귀성ㆍ귀경길을 위해 급제동 안내, 응급차량 안내 등 V2X기술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T맵 '급제동 안내'는 V2X기술을 통해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고, 최대 1km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워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다.

뒤따르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시야에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력을 줄여 추돌을 방지할 수 있어, 차량 정체가 많은 귀성ㆍ귀경길 안전운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K텔레콤은 차량 정체로 사고가 잦은 고속도로 귀성∙귀경길에 빠른 사고차량 조치를 위해 '응급차량 안내'도 제공한다. ‘응급차량 안내’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나 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 경로에서 운행하는 차량에 이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극심한 교통 체증이 예상되는 명절 고속도로에서 응급 상황 발생 시, 환자 이송 등의 빠른 대처가 가능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급제동, 응급 안내 등을 가능케한 V2X기술로 2018년 '모바일 기술 대상'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지난해 MWC19에서 ‘최우수 혁신 모바일 앱’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고객들은 'T맵주차' 앱을 통해 설 연휴 무료로 개방하는 전국 1만 4000여 개의 공공주차장 정보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T맵주차’ 앱은 플레이 스토어,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고객들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 검색 시 목적지 인근의 무료 개방 공공 주차장이 앱 화면에 표시된다.

무료 주차장 안내는 설 연휴 시작 전날인 23일부터 27일까지 제공돼 주차난이 심해지는 연휴 기간 고객들의 주차 편의를 도울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