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세계인에 1등 5G 알린다...인천공항에 5GX 체험관 마련
SKT, 전세계인에 1등 5G 알린다...인천공항에 5GX 체험관 마련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2.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체험 공간 이미지.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텔레콤이 대한민국 관문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을 개장하고 1등 5G를 전세계인에게 알린다.

SK텔레콤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구역 동편·서편 2곳에 ‘5GX 체험관’을 선보였다. 각 240㎡ 규모의 ‘5GX 체험관’은 5GX 비전(Vision), SKT 히스토리(History), 5GX 익스피어리언스(Experience), AR 동물원, 5GX AI 라이프(Life) 등 5개의 체험 공간과 ‘자이언트 캣’ 조형물이 있는 실외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각 체험 공간은 항공기 탑승을 앞둔 공항 이용객들이 휴식을 취하면서 자연스럽게 5G·ICT 서비스, 바로(baro) 로밍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라운지 형태로 디자인됐다.

특히 이용객들은 대표 체험공간 5GX 익스피어리언스(Experience)에서 5G 가상세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미니게임, 영화감상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버추얼 소셜월드 글로벌 인기 VR 리듬게임 ‘비트세이버’ 등 5G 초실감 미디어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실외 정원에는 서울 올림픽공원, 잠실 롯데월드몰 등에서 인증샷 열풍을 일으켰던 ‘자이언트 캣’ 조형물과 포토존이 설치됐다. 실외 정원에서 이용객들은 알파카, 웰시코기 등 귀여운 AR 미니동물 5종과 AR ‘자이언트 캣’ 등을 소환해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인증샷을 남길 수 있다.

5GX AI 라이프에서는 AI스피커 누구(NUGU), OTT서비스 웨이브(Wavve), 뮤직 서비스 플로(FLO) 등을 마치 스마트홈에 온 것처럼 직접 제어하며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0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5G 활용 여객 체험 서비스 시범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5GX 체험관을 준비해왔다. SK텔레콤은 AR·VR 등 5G 특화 서비스를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인천국제공항에 구축했다.

5GX 체험관은 인천국제공항의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한민국 5G·ICT 경쟁력을 홍보하는 랜드마크로 활약이 기대된다. 최근 싱가포르 창이공항 등 경쟁 공항들이 디지털 조형물, 엔터테인먼트 코너 등을 강화중인 가운데, 5GX 체험관은 인천국제공항만의 ‘킬러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에게 세계 최초 5G 상용화·5G 로밍 등 ‘1등 5G’ 성과를 자연스레 알리는 효과도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해 6768만 명이 이용해 파리 샤를드골공항(6638만 명)을 제치고 여객 기준 세계 5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