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서 트위지 전시...미래 모빌리티 제시
르노삼성차,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서 트위지 전시...미래 모빌리티 제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11.2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가 ‘한-아세안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미래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르노삼성차가 ‘한-아세안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르노 트위지를 전시, 미래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이달 25일, 26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리는 ‘한-아세안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미래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이번 쇼케이스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의 행사 중 하나로, 오는 27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경제 및 산업 전반에 대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서는 ‘미래’와 ‘상생’을 주제로 스마트농업, 미래환경에너지, 스마트라이프, 미래 모빌리티 등 4개 혁신 산업 분야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모델을 살펴볼 수 있다.

쇼케이스 기간 동안 르노삼성차는 미래 모빌리티관에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3대를 전시한다.

르노 '트위지'
르노 '트위지'

르노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작은 몸집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고,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해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노후차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를 겪고 있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차는 지난 해 12월 부산시 및 지역기업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라인의 현지화, 부품공급 및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해왔다.

현재 트위지 수출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향후 아세안 국가들을 비롯해 수출 지역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황은영 르노삼성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르노 트위지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청사진을 보여줄 수 있는 차량으로 특히 아세안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행사가 각국 대표들에게 트위지에 대한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