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부재 마세라티, 판매량 30% 급감. SUV 르반떼 회복에 기대
신차부재 마세라티, 판매량 30% 급감. SUV 르반떼 회복에 기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10.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세라티가 신차부재로 2년 째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신차부재로 고전중인 마세라티가 SUV 르반떼를 앞세워 점차 판매량을 회복하고 있다.

이탈리아 스포츠 프리미엄 브랜드인 마세라티는 지난 2018년 연간 판매량 2천대를 넘기며 프리미엄 수입차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올랐으나 지난해 전년대비 20.4% 줄어든 1,667대에 이어 올 1-9월 기간에는 984대로 30.4%가 감소하는 등 심각한 부진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판매량은 경쟁 브랜드인 독일 포르쉐의 3,351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이다.

마세라티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모델 진부화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마세라티 차종은 기블리와 콰트로포르테, 르반떼, 그란투리스모 등 4개 차종으로, 모두 국내 출시된 지 3-5년이 지난 구형 모델들이다.

포르쉐가 신형 파나메라, 911, 718복스터, 카이엔 등 신모델들을 줄줄이 투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신차들과 경쟁을 벌이기는 무리다.

이 때문에 마세라티는 매달 금융 프로모션으로 겨우 기본 판매량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마세라티는 지난 달에 이어 이달에도 최대 55%의 잔존가치를 보장하는 ‘마세라티 플러스 프로그램(Maserati Plus Program)’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마세라티 전 차종 구매 시 적용되는 이 프로모션은 계약 만기 후 차량별로 최대 55%의 높은 잔존가치를 보장하는 저금리 고잔가 운용리스다.

이 프로모션을 적용할 경우, 르반떼 기본형 모델은 최저 월 납입금 107만1,470원에, 기블리는 월 99만5,620원에, 콰트로포르테는 월 148만670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마세라티 제휴 금융사 이용 시, 연간 주행거리 2만 Km 기준).

이 프로모션 영향으로 지난 7월까지 90대에 불과하던 월 평균 판매량이 8월과 9월에는 124대까지 늘었다.

특히, 주력 SUV인 르반떼는 월 평균 판매량이 40대에서 64대까지 증가했다.

르반떼의 상승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마세라티의 연간 판매량은 1,200대 수준에 도달할 전망이다.

하지만 내년에도 이렇다할 신차 투입이 계획돼 있지 않아 마세라티의 고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