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태풍 피해고객에 최대 50만원 할인·수리비 지원
르노삼성차, 태풍 피해고객에 최대 50만원 할인·수리비 지원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10.0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가 최근 잦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전 차종 대상 50만원 추가 할인 파손 및 침수 피해 차량에 대한 수리비 지원과 무상 견인 서비스를 이어간다.
르노삼성차가 최근 잦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전 차종 대상 50만원 추가 할인 파손 및 침수 피해 차량에 대한 수리비 지원과 무상 견인 서비스를 이어간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최근 잦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10월 말까지 르노삼성차 구매 시 전 차종 50만원 추가 할인을 실시한다. 또 태풍으로 인한 파손 및 침수 피해 차량에 대한 수리비 지원과 무상 견인 서비스도 10월까지 이어간다.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추가 진행되는 태풍 피해 고객에 대한 신차 추가 할인은 태풍 피해자 본인, 배우자, 본인 부모, 배우자 부모, 자녀, 자녀의 배우자까지 혜택이 적용되며, 법인/리스/렌터카 이용 고객은 해당되지 않는다. 태풍 피해 고객은 관공서 또는 보험사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를 통해 피해 여부를 확인 받을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10월 구매 혜택으로 2020년형 SM6 및 THE NEW QM6 구매 시 유류비 지원, 프리미엄 틴팅 무상 제공, 구입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 중이다.

또한 QM3 및 르노 클리오 최대 400만원 할인, 마스터 밴 유류비 100만원과 및 5년/16만km 보증연장 무상제공, 르노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 100만원 특별 할인 등을 진행 중이다.

르노삼성차 'QM6'
르노삼성차 'QM6'

태풍 피해 고객은 이 같은 10월 구매 혜택에 50만원 특별 추가 할인을 더하여 차량 구매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최대 497만 5천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던 SM6 TCe 모델의 경우 태풍 피해 고객 구매 시 547만 5천원까지 할인 혜택이 늘어난다.

태풍으로 차량 파손 및 침수 피해를 입은 고객 차량에게 수리비 지원과 무상 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별 지원 캠페인도 전국 르노삼성차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10월 말까지 계속된다.

보험수리를 하는 고객에게는 자기부담금(면책금) 전액을 5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며, 유상수리(비보험) 고객에게는 부품과 공임을 포함한 수리비를 30% 할인(최대 500만원 한도)해 준다.

르노삼성차 'SM6'
르노삼성차 'SM6'

이외에 보험사에서 보상하는 차량 가액을 초과하는 수리비에 대해서는 르노삼성차의 ‘내 차 사랑 수리비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복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A/S 브랜드인 ‘오토솔루션’이 제공하는 평생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장 가까운 서비스센터로 무상 견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의 태풍 피해 추가 할인과 특별 지원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가까운 영업지점이나 르노삼성차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고객 중심 서비스와 신속한 대응 등이 고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아 컨슈머인사이트 주관 2019년도 조사에서 판매 서비스만족도 18년 연속 1위, A/S 서비스만족도 4년 연속 1위를 달성하며 최고의 고객 만족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동차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